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1부 HOME 집의 미래

코로나19로 인한 감염의 공포와 사회적 거리 두기, 봉쇄는 개인의 삶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우리는 이제 집에서 일하고, 집에서 교육받고, 집에서 여가를 즐긴다. 삶의 반경이 전 세계에서 집 안으로 축소된 것이다. 그리고 이 생활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전망은 불투명하다.

▶ 세계의 ‘집콕’ 생활
‘집콕’이 뉴노멀로 떠오른 지금, 전 세계 사람들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미국 봉쇄령 이후 식량 수급 문제를 겪고 자급자족 환경을 만들고 있는 이가 있는가 하면 취미생활인 운동을 지속하기 위해 집 안에 체육관을 만든 사례자도 있다. 또한 집콕 생활을 즐겁게 만들기 위한 콘텐츠들도 넘쳐나고 있다. <이후의 세계>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특별한 여행법을 통해 베네치아의 골목을 탐험한다.
세계인의 집안에서 벌어지는 버라이어티한 일상을 만나보자.

▶ 미래의 집, 요새가 되다
이전까지 휴식의 기능을 담당했던 집 안으로 사회의 모든 기능이 들어오면서 부작용이 생겼다. 집이 불편해졌다.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유현준 교수는 “집에 있는 시간이 1.5배 길어진 만큼 공간도 1.5배 더 필요하게 되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집의 형태는 어떻게 변화해야 할 것인지 제언했다.
또한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는 집의 기능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집 요새’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렇다면 미래의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이후의 세계>는 올해 초 개최됐던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박람회 CES2021에서 그 단초를 찾아 ‘미래의 집’을 구현했다. 상상 속에만 있던 집의 미래를 만나본다.

▶ 집, 뉴노멀을 만나 확장되다
원격근무가 뉴노멀로 떠오르면서 새로운 주거 형태의 가능성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꼭 근무지역 근처에 거주할 필요가 없어지면서 거주지의 자유가 생겨난 것. 이를 반영하듯 최근 일본에서는 원하는 지역에 장기간 거주하며 일할 수 있도록 숙소 및 업무 편의 시설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유행을 끌고 있다는데.
공간의 한계를 넘어선 집의 확장, 새로운 집의 개념을 만나보자.
  1.  18:00치명적 바이러스 코로나19 박...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