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지구의 타임캡슐, 빙하로 미래를 예측하다


■ 안진호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대한민국을 이끌어간 과학계의 주역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응원하는 <브라보 K-SCIENTIST>

백 스물 두 번째 주인공은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의 안진호 교수이다.

빙하가 없는 땅 한국에서 수천 년, 혹은 수만 년 전에 얼어붙은 빙하 속 대기를 연구하는 과학자가 있다. 바로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의 안진호 교수. 그는 직접 시추해온 빙하에서 채취한 공기로 고기후의 발자국을 좇는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빙하를 이용해 과거의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이유는 뭘까? 그 이유는 지구온난화와 관련이 있는데. 빙하 속 공기 방울을 채취하면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데, 기온 변화에 따른 온실가스의 움직임을 알게 되면 미래 지구의 기온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빙하 연구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과거의 기후변화를 연구하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안진호 교수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빙하를 연구할 당시만 해도 빙하 연구자는 극소수. 척박한 연구 환경에서도 안진호 교수는 빙하 연구를 포기하지 않았다. 국내 유일의 빙하 온실가스 농도 측정 장비를 직접 개발, 우리나라에서도 빙하를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또 그가 처음 쓴 빙하 관련 논문이 사이언스지에 게재될 정도로 그의 연구법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지구를 지키기 위한 노력은 이게 끝이 아니다. 직접 개발한 실험 장비를 이용해 현재 대기 중의 온실가스 농도도 측정하며 현재의 기후 정보를 기록하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모두 연구해 미래의 기후변화를 예측하는 안진호 교수. 인류 미래의 최전선에 뛰어들기 위해 지구의 끝을 연구하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 본다.


YTN 사이언스 박인식 (ispark@ytn.co.kr)
  1.  15:00생명의 신비, 지구 생명의 탄...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나는 몸신이다 몸 사이즈 확~...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