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

기억의 단계


그림을 통한 학습법으로 인간 브레인의 메커니즘을 풀어보는 '박문호의 뇌과학 강의'에서는, 뇌과학의 가장 신비한 영역인 기억의 메커니즘을 통해 인간을 탐구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현대인들은 일상생활에서 건망증과 기억력 감퇴를 흔히 겪게 된다. 하지만, 뇌과학적 이해에서 '기억나지 않는다'는 것은 거짓말에 불과하다. 과연, 잊어버렸다는 말이 왜 논리적으로 틀릴 수밖에 없는가를 증명해보고, 이를 통해 인간의 기억능력에 대해 알아본다.

인간 기억 메커니즘의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부호화, 저장, 공고화, 인출, 이 네 가지 단계를 이해하면 기억의 시스템을 이해할 수 있게 된다.

기억의 첫 단계인 '사건의 학습'은 시각, 후각, 청각을 통해 들어온 정보가 피질을 거쳐 해마로 들어온 것이고 두 번째 단계인 '사건의 결합' 과정에서 유사한 경험과의 감각입력 경험이 링크된다. 세 번째 단계인 '공고화' 과정에서는 개별적 하나하나가 독립된 실체로 경화되며 기억의 마지막 단계인 '사건회상'은 곧 '인출'이며, 예전 기억들의 흔적이 활성화되어 기억이 복원된다.

뇌의 신비를 보여주는 '기억'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 과연 기억은 어떤 메커니즘을 통해 이루어지는가, 자세한 내용은 YTN 사이언스 박문호의 뇌과학 강의 제22회 '기억의 단계'에서 만날 수 있다.


  1.  11:4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발명...
  2.  12:4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21...
  3.  13:15성공팁 과학톡 최강기업 <8회...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