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날씨학개론] '아프리카의 젖줄' 빅토리아 호수 예보로 인명 피해 줄인다!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아프리카 최대 호수인 빅토리아 호수. 이곳에서 주민들은 어업을 통해 생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빅토리아 호수에 대한 예보시스템이 없어 매년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었는데요.

그런데 최근 빅토리아 호수의 날씨를 예측하는 조기 경보시스템이 구축돼 재산이나 인명피해가 줄었다고 합니다. 오늘 날씨 학 개론에서는 이와 관련된 이야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아프리카는 탄소 배출량이 세계에서 가장 적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재앙은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아프리카의 기후재앙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가요?

[인터뷰]
최근 2년 동안 발생한 재난을 살펴보면 아프리카 남부지역에는 수십 년 만에 닥친 가뭄으로 대기근이 발생했습니다. 유엔은 1,100만 명이 넘는 아프리카 남부 거주민들의 식량 부족을 경고했는데요. 또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인 니제르의 분쟁이나 식량 위기로 수많은 실향민 및 기근이 닥쳤습니다.

특히 인도양 다이폴로 만들어진 대홍수가 아프리카 동부지역을 강타해 이 지역의 피해는 심각했습니다. 남수단 90만 명, 에티오피아 57만 명, 수단 34만6000명, 소말리아 54만7000명의 심각한 난민이 발생했고요. 우리가 여기서 알아야 하는 것이 우리나라 이재민이라고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이곳 난민은 아무것도 없는 상태입니다.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태풍 피해가 있으면 체육관이나 학교에 가든 국가에서 지원을 해주는데 이곳은 거의 지원을 못 해줍니다. 그러니까 비참한 것이죠. 수몰된 가축과 농경지, 파괴된 운송 인프라로 식량 가격이 폭등하면서 심각한 기아가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70년 만의 대재앙이라는 메뚜기떼로 인해 소말리아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고 동아프리카, 중동 남부, 파키스탄, 인도, 중국까지 큰 피해를 주었는데요. 2021년 2월 현재 메뚜기가 위치한 곳으로 아직도 아프리카와 중동지역으로 메뚜기떼가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앵커]
가뭄과 홍수, 메뚜기떼까지 기후재난이 점점 잦아지고, 이로 인해 분쟁이나 기근도 점점 더 늘고 있는데요. 아프리카에 발생하는 기후재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세계기상기구'도 발 벗고 나섰다고 들었습니다.

[인터뷰]
세계기상기구에서 올해 3월 29일 발간한 보고서의 제목이 '아프리카의 빅토리아 호수에서 조기경보가 생명을 보호합니다' 였습니다. 세계기상기구가 동아프리카에서 4년간의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했는데요. 이 프로젝트는 개선된 기상과 물, 기후 서비스가 어떻게 생명과 생계를 구하고 취약한 공동체의 사회-경제적 발전을 지원하는지를 보여주었습니다.

High Impact Weather Lake System(HIGHWAY)으로 명명된 프로젝트는 빅토리아 호수에서 발생한 각종 악기상을 어민들과 다른 지역 이해관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지역 조기 경보 시스템을 구축한 겁니다. 세계기상기구(WMO)가 영국기상청 메트오피스, 케냐, 르완다, 탄자니아, 우간다, 동아프리카공동체(EAC), 빅토리아 분지(Victoria Basin) 등과 협력하여 HIGHWAY라는 프로젝트를 수행한 것이지요.

이 프로젝트는 호수에서 매년 기후 관련 사망자를 30% 감소시켜 연간 300명 이상의 생명을 구했고요. 이 프로젝트의 경제적 이익은 연간 4,400만 달러로 추정되며, 비용 대비 이익은 16:1이나 될 정도로 매우 효율적이라고 합니다. WMO는 이 모델이 아프리카의 다른 지역에서도, 그리고 실제로 세계에서도 사용될 수 있는 모델로 본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앵커]
세계기상기구가 구축한 하이웨이 시스템이 많은 생명을 구했군요. 그런데 빅토리아 호수가 어떤 곳이길래 평소에 많은 사람이 피해를 본 걸까요?

[인터뷰]
빅토리아 호수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담수호로 세계에서 가장 큰 어업이 이뤄지는 내륙 호수입니다. 연간 약 백만 톤의 어류를 생산하고 있으며, 20만 명 이상의 어부들이 일하고 있고 매년 5억 달러 이상의 수출 수입을 올리고 있는 지역입니다.

그런데 이 호수에서 강풍과 높은 파도에 의한 사고로 매년 평균 3천~5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요. 이 프로젝트 이전에는 호수에서 어업에 종사하거나 항행하는 사람들의 안전을 위한 조기 경보시스템이 없었습니다. 빠른 조기경보의 필요성은 빅토리아 호수의 물을 기록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폭우로 인해 주민들이 알게 되었는데요. 그 후 이어진 홍수는 케냐, 탄자니아, 우간다의 분지에 사는 200,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대피시킬 수 있었습니다.

[앵커]
말씀을 들어보니, 하이웨이 프로젝트를 통해 빅토리아 호수 근처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은데요. 하이웨이 프로젝트는 현재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인터뷰]
빅토리아 호수 전체를 아우르는 해양 예보들이 영어와 지역 언어로 매일 두 번씩 발표되고 있습니다. 호수로 나가기 전에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라디오나 소셜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악기상 경고를 전파하고 있고요. 동아프리카 기상 데이터 품질을 감시하기 위해 케냐 기상부와 탄자니아 기상청이 공동으로 지역 세계기상기구 통합 지구 관측 시스템 센터를 설립했습니다. 또, 빅토리아 호수의 향상된 최신 관측장비를 통해 정확한 기상예보를 전파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 지역에 큰 도움이 되겠는데요. 이렇게 성공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유지하기까지 많은 나라의 도움이 있었을 것 같은데요. 어떤가요?

[인터뷰]
네, HIGHWAY 프로젝트의 파트너들은 다른 많은 국가나 후원단체의 투자를 요망하고 있고요. 동아시아 6개국은 세계기상기구의 정보 시스템(WIS)을 통한 데이터 이용과 기상 데이터 공유를 위한 지역 협력을 증대하기로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6개국은 각자의 정부에서 지속적인 투자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하기로 동의했습니다. 미래는 기후변화로 더욱 심각한 기후재앙이 빈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세계기상기구가 주도하여 아프리카의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를 하는 것은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봅니다.

[앵커]
더 이상 날씨 정보가 부족하거나 없어서 소중한 생명을 잃는 일은 없어야 할 텐데요. 하이웨이 프로젝트가 빈곤한 지역의 안전사고와 빈곤을 퇴치하는데, 큰 역할을 하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님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14:00다큐S프라임 <273회> (2)
  2.  15: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