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날씨학개론] 지구온난화로 슈퍼 허리케인 등장…"해수온도 상승하면서 더욱 강력"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최근 미국에서 슈퍼 허리케인 '로라'가 상륙해 엄청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미국은 2017년부터 4년째 계속 슈퍼 허리케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슈퍼 허리케인이란 정확히 무엇이고, 어떻게 발생하는 걸까요? 오늘 <날씨학개론>에서 관련한 소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올해 슈퍼 허리케인이 미국을 강타하면서 정말 어마어마한 피해를 났습니다. 우선 허리케인에도 카테고리 1급부터 5급까지 등급이 있다고 하는데요. 각각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해주시죠.

[인터뷰]
미국은 1분간 측정된 속도의 평균값을 기초로 풍속을 정하며 속도별로 1~5등급으로 분리해 구분합니다. 숫자가 높을수록 그 위력이 강해집니다. 미국에서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태풍의 바람 세기만을 가지고 분류합니다. 가장 약한 1등급은 초속 32~41m로 지반이 약한 곳의 가로수나 간판이 파괴되는 정도인데요.

우리나라 태풍 등급과 비교하면 강한 태풍으로 볼 수 있습니다. 2등급은 최대풍속이 초속 42~48m로 일반 주택의 지붕이나 유리 창문을 날릴 수 있는 위력입니다. 우리나라 태풍 등급으로는 매우 강한 태풍이지요, 3등급은 최대풍속 초속 48~56m로 빌딩에 금이 갈 수 있고요. 4등급은 최대풍속 초속 56~68m로 일반 주택이 파괴되거나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5등급은 최대풍속이 초속 68m 이상으로 지상에 있는 나무를 쓰러뜨리고 주택이나 빌딩을 뒤엎을 수 있습니다.

[앵커]
가장 낮은 미국의 1등급이라도 우리나라 기준으로 봤을 땐 강한 태풍으로 볼 수 있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우리나라보다 미국의 태풍 등급의 기준이 더 높게 설정돼있는 것 같아요.

[인터뷰]
그렇습니다. 미국에 영향을 주는 허리케인은 서인도제도나 멕시코만에서 발생하는데 이 해역은 열대해역이라 매우 강력하게 발달합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태풍과 비교해 훨씬 더 강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다만 미국의 경우 1분 풍속 평균을 최대풍속으로 하고요. 우리나라는 10분 풍속 평균을 최대풍속으로 보니까 똑같은 바람이라도 미국 태풍이 더 강하게 나타나는 점은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덴마크 연구팀에 따르면 오늘날 슈퍼 허리케인이 100년 전보다 3배나 더 자주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빈도가 증가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인터뷰]
위스콘신 대학교와 미 해양대기청(NOAA)의 연구원들이 40년 동안의 지구 폭풍의 위성 데이터를 분석했더니 카테고리 3 이상 허리케인 상태에 도달할 확률이 10년마다 8% 정도 증가한다고 해요. 우리나라로 말하면 초강력 태풍급으로 보시면 됩니다. 전 세계의 허리케인, 태풍, 열대성 사이클론이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구가 따뜻해지면서 더 강력해지고 더 치명적으로 변한다는 건데요.

기후학자들은 허리케인 로라의 놀라운 성장은 인간이 초래한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가장 크다고 주장합니다. 올해 멕시코만의 해수 온도가 이례적으로 높았고 심층까지 허리케인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뜨거운 해수가 존재했다는 것이죠. 걸프만의 높은 기온과 습도는 허리케인에 많은 에너지를 공급했습니다.

실제로 해수 온도가 1도 증가할 때마다 공기 중에 습기를 7% 더 많이 제공하면서 강수량도 늘어나고 허리케인이 강력해지는 에너지를 공급하게 되는데요. 여기에 태풍을 약화하는 바람 시어가 없다 보니 태풍이 더 강한 와도 (회전해 도는 힘)이 강해질 수 있는 거죠. 이로 인해 로라는 지금까지 8월에 발생한 다른 폭풍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누적 사이클론 에너지(ACE)를 만들어냈다고 하는데요. ACE는 폭풍의 강도와 지속 기간을 설명하는 통합된 측정 기준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정리하자면 지구온난화 때문에 해수 온도가 높아지면서 허리케인이 더 강력해지고 잦아진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씀하신 슈퍼 허리케인 로라가 여러 가지 기록을 경신했다고 들었습니다.

[인터뷰]
네, 슈퍼 허리케인 로라는 여러 가지 기록을 만들었는데요. 로라가 미국 역사상 160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전했습니다. 로라는 지난 2005년 8월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를 폐허로 만들고 1,80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허리케인 카트리나보다 더 강력했습니다. 카트리나는 당초 5등급이었지만 상륙 당시엔 3등급으로 세력이 약해진 상태였는데요.

그러나 로라는 루이지애나주에 상륙할 당시 4등급이었는데요. 4등급이면 집이 부서지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는 수준인데요. 초강력 허리케인 로라는 상륙하면서 무시무시한 폭풍을 몰고 왔습니다. 루이지애나주 레이크 찰스 공항은 최대풍속 초속 59m의 강풍을 기록했고요.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에 의하면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67m를 기록했습니다.

이로 인해 이 공항에 있는 미 국립기상청의 도플러 레이더가 파괴되기도 했는데요. 레이더들은 보통 시속 200~240km의 바람을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졌지만, 최대순간풍속이 더 강하게 불면서 파괴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강한 바람으로 전신주들이 무너지면서 80만 가구의 정전이 발생했으며 강한 바람으로 루이지애나주에서는 2.7m의 높은 해일이 발생했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는 매미로 마산만에 해일로 18명이 사망했던 사건에서 해일 높이가 2.3m였거든요. 그러니까 굉장히 높았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레이더도 고장 날 정도로 엄청난 풍속이 분 건데, 우리나라 태풍과 비교해서 설명해주신다면 그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쉽게 와 닿을 것 같거든요.

[인터뷰]
올해 우리나라에 상륙한 태풍은 미국식으로 보면 2등급 정도입니다. 마이삭과 하이선의 경우 육지에 상륙했을 때 최대풍속이 마이삭의 경우 통영매물도가 초속 39.5m였고요. 하이선은 울산이력서가 초속 31.4m였습니다. 그러니까 허리케인 로라가 육지에 상륙할 당시의 풍속 59m는 마이삭보다는 1.5배, 하이선보다는 1.87배나 더 강한 것이죠. 최대순간풍속도 바비 때 제주 고산이 초속 47m였으니까 허리케인 로라가 1.42배 이상 강했죠. 산술적으로 1.5배 정도라고 하니까 잘 와 닿지 않으시겠지만 바람의 강도인 풍압은 풍속의 제곱에 비례하는데요. 허리케인 로라의 강도가 우리나라에 상륙한 태풍 중 가장 강했던 하이선보다 세배 반이나 강했다는 거죠.

[앵커]
우리나라에 오는 태풍보다 세배 반이나 더 강한 위력이다, 상상조차 되지 않을 정도인데요. 이 정도의 슈퍼허리케인이라면 피해도 굉장할 것 같습니다. 어떤가요?

[인터뷰]
우리나라도 아직 태풍의 경제적 피해는 집계되지 않은 것처럼 미국도 피해가 집계되지 않아 상세한 것을 말씀드리기 어려운데요. 레이다가 파괴될 만큼 강력한 바람이 불면서 많은 지역의 건물들이 엄청나게 파괴되었다는 보도는 많습니다. 비도 많이 내렸는데 허리케인이 상륙했던 지역의 그랜드 체니어의 메르멘타우 강 수위측정기에서 최고기록을 경신했다고 합니다. 1957년 6월 허리케인 오드리 때로 수위가 13피트였는데 로라가 몰고 온 많은 비로 강물이 불어나면서 17.14피트 높이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다만 사망자는 다른 슈퍼허리케인에 비해 적었습니다. 열대성 폭풍 수준으로 통과한 아이티에서 31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음에 비해 강력하게 발달한 슈퍼허리케인의 상륙으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는 22명이었는데요. 허리케인이 상륙한 루이지애나주에서 14명이 발생했습니다.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는 사고 등으로 10대 소녀와 60대 노인 등 6명이 숨진 사고도 있었는데요. 다만 인명 피해가 적었던 것은 정확한 예측과 효과적인 재난 관리 대응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예년보단 피해가 적었다고 하지만, 어쨌든 인명 피해가 발생할 만큼 엄청난, 160배나 강한 허리케인이었다는 얘긴데, 미국 현지 주민들의 삶이 하루빨리 복구되길 바랍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5: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닥터지바고 비만 탈출의 열쇠...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