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날씨학개론]무더위 보다 무서운 자외선…하루 적정 노출 시간은?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요즘 같은 여름철이면 강한 햇빛 때문에 자외선 지수가 높아지는데요. 이렇게 자외선 지수가 높은 날에는 잠깐의 노출만으로 피부나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합니다. 자외선 적정 노출 시간은 얼마이고, 자외선 피해를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오늘 <날씨학개론>에서는 '자외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여름철 폭염, 무더위만큼이나 피하고 싶은 것이 바로 자외선입니다. 특히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주름의 주범이기 때문에 더더욱 피하고 싶은데요. 우선 자외선이 무엇인지부터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인터뷰]
햇빛 속에는 가시광선 외에도 적외선과 자외선 A, 자외선 B, 그리고 자외선 C와 같은 다양한 파장의 자외선이 있습니다. 파장이 가장 짧은 것이 자외선 C로 가장 위험하지만, 다행히 오존층에서 100% 차단해주고 있고요. 자외선 B는 90% 정도, 자외선 A는 10% 정도 차단해 주니까 실제 우리에게 영향을 주는 자외선은 자외선 A가 대부분이고 자외선 B가 일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런데 자외선은 일 년 내내 똑같은 양이 지구 상에 들어오는 것은 아니라 위도나 고도, 계절에 따라 변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계절적으로 봄에서 여름에 걸쳐서 급증하며 특히 증가 폭은 3~4월이 가장 큽니다. 그런데 자외선 B 조사량은 여름이 겨울보다 약 6~7배 큽니다. 그러니까 여름 자외선이 더 위험한 것이지요.

[앵커]
요즘 더 조심해야겠네요. 자외선은 피부의 적이라고도 하는데 자외선이 피부에 어떤 영향을 주길래 이렇게 불리는 거죠?

[인터뷰]
먼저 홍반 반응이 있습니다. 30분 이상 태양광선에 피부를 쬐면 피부에는 홍반이 나타납니다. 피부의 혈관이 확장하고 혈류가 증가하면서 혈관의 투과성이 항진됩니다. 결과로 피부는 빨갛게 되는데 이것은 주로 자외선 B에 의한 영향이지요. 강한 자외선에 쬐면 홍반뿐만 아니라 통증과 부종, 수포가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바로 일광 화상 반응입니다. 이런 반응 외에도 두통, 오한, 발열, 오심이 발생하며 심하면 쇼크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자외선을 쬐게 되면 피부의 색이 달라지는 색소 반응도 나타납니다. 색소 반응 중 하나는 즉시 색소침착으로서 자외선 조사 즉시 나타나며, 일차적 색소침착 반응이라고 부릅니다. 다른 하나는 지연 색소침착으로서 서서히 나타나는데 우리가 말하는 자외선에 의해 살갗이 탔다고 하는 경우입니다.

오랜 시간에 걸쳐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 노화가 빨라진다고 하지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피부가 얇아지고 주름이 증가하고 가볍게 부딪혀도 피하 출혈이 일어납니다. 그리고 피부암도 발생시킵니다.

[앵커]
그러니까 오랜 시간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피부암 발병 위험까지 커지는군요. 그럼 하루 자외선 적정 노출 시간이 따로 있을까요?

[인터뷰]
그걸 연구한 분이 있죠. 충남대 대기과학과 이윤곤 교수팀이 이 주제로 연구했는데요. 연구팀은 2016~2017년 서울의 기상 관측값을 바탕으로 자외선 복사에 대한 적정 노출 시간을 산출했습니다. 인체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자외선의 이로운 영향을 최대화할 수 있는 노출 시간을 계산한 것인데요.\

그 결과 계절별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여름철 (6~8월)에는 정오를 기준으로 하루 26~41분이 적정 노출 시간입니다. 하루 26분가량 햇볕을 쬐면 필요한 비타민D를 합성하는 데 충분한데요. 하지만 그 이상 노출되면 피부가 붉어지는 홍반 발생 위험이 크다고 합니다. 반대로 겨울철 (12~2월)에는 적정 노출 시간이 1시간 28분에서 2시간 14분 사이로 3배 이상 늘어납니다.

[앵커]
자외선이 우리 피부에 좋은 영향을 주는, 비타민 D를 생성하는 좋은 영향도 있어서 어느 정도는 햇빛을 쐐주는 게 좋다고 이해할 수 있겠는데, 하지만 여름철에는 최대 하루 41분을 넘지 말아야겠다고 기억을 해야겠습니다. 그런데 자외선이 피부뿐만 아니라 눈 건강에도 치명적이라고 들었거든요.

[인터뷰]
태양이 내리쬐는 설원을 장시간 보고 있을 때 눈 화상인 '설맹'이 나타나는데요. 특히 스키장이나 고지대의 설산은 공기가 맑아서 내리쬐는 햇빛양이 많을 뿐만 아니라 전체가 흰 눈으로 덮여 있어 반사량도 많습니다. 그래서 자외선 반사율이 85%에 달해 그대로 눈에 노출되면 상처를 입기 쉽죠. 이처럼 눈은 피부와 달리 자외선에 대한 적응력이 없습니다. 자외선의 파장에 따른 흡수 정도에 따라 광각막염 및 결막염 등의 급성 영향이 나타나고요. 장기적으로는 백내장이 오기도 합니다. 세계보건기구에 의하면 전 세계의 실명인(失明人)은 약 3천5백만 명으로 추산되는데 그 중 약 반은 백내장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중 자외선 B에 의한 백내장이 약 20% 정도일 것으로 의학계에는 추정하고 있으니까 자외선에 의해 실명된 사람이 350만 명이나 된다는 거지요.

[앵커]
겨울에 스키장에서 고글을 쓰는 이유가 다 있었군요. 이처럼 자외선이 피부는 물론 눈 건강에도 치명적인 악영향을 줄 수 있는데요.

바깥의 자외선 강도가 어느 정도인지 우리가 알 방법이 있을까요?

[인터뷰]
가장 좋은 방법은 기상청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요. 기상청에서는 1998년 6월 1일부터 자외선지수를 예보해 오다가 2018년 4월 30일부터 예측정보를 바꿨습니다. 옛날에는 자외선 B만 고려해 지수를 발표했는데 이제는 자외선 A와 B를 모두 고려한 총 자외선 지수로 예측을 합니다.

자외선 지수는 총 5단계로 11 이상일 경우 위험 단계입니다.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이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어 가능한 실내에 머물러야 합니다. 가장 위험한 단계라고 볼 수 있죠. 두 번째가 매우 높음으로 지수가 8 이상 10 이하 단계로 이때는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이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단계입니다. 이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외출을 삼가야 하고요. 세 번째가 높음으로 6 이상 7 이하 단계로 1~2시간 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어서 이때는 한낮에는 그늘에 머무는 것이 좋습니다. 네 번째가 보통으로 3 이상 5 이하로 2~3시간 내에도 햇볕에 노출 시에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단계입니다. 다섯 번째가 낮음으로 지수가 2 이하로 햇빛 노출에 대한 보호조치가 필요하지 않은 단계입니다.

[앵커]
자외선으로 인해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설명해주신 이런 지수들을 잘 확인해야 할 것 같은데 그 밖에 자외선으로부터 우리 건강을 보호하고 대처하는 방법은 또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인터뷰]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은 오전입니다. 자외선 A, B는 모두 오전 11시에서 12시 사이에 최대 광량을 나타내는데요. 오후 4시에 자외선 B는 오전의 20%로, 오후 5시에 자외선 A는 오전의 40% 정도로 낮아집니다. 이 이야기는 자외선의 강도가 강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사이에는 야외행사나 외출은 피하시는 것이 좋다는 말입니다. 여름철 자외선 지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될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릅니다. 긴 옷을 착용하시고 모자를 쓰고, 선글라스를 착용하시는 것은 필수 사항입니다. 이 정도만 해주어도 자외선의 피해를 거의 줄일 수 있다고 봅니다.

[앵커]
앞서 알려주신 것처럼 외출하기 전에 기상청 홈페이지에서 자외선 지수가 현재 어떤지 미리 확인해보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