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날씨학개론] "올여름 예년보다 덥고 집중호우 잦다"…여름철 기상 전망

■ 이재정 / 케이웨더 예보팀장

[앵커]
어느덧 여름의 문턱 6월이 되었습니다. 최근 들어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는데요. 이맘때쯤 되면 올여름은 얼마나 덥고, 또 장마는 언제부터 시작되는지 궁금하신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오늘 '날씨학개론'은 '여름철 기상 전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웨더 이재정 예보팀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수도권을 비롯한 일부 내륙지방이 지난 주말 30도 가까이 오르면서 초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이번 주에도 덥다고 하는데요. 왜 이렇게 기온이 오르는 걸까요?

[인터뷰]
동쪽으로 빠져나온 이동성고기압 영향 때문인데요. 전국적으로 맑았고 일사가 강해지면서 기온이 급격히 상승한 것이죠. 올해 5월을 보면 5월 초순 때 기온이 올라갔다가, 5월 중순 이후에는 기온이 많이 내려갔었거든요. 다음 5월 하순에 다시 기온이 올라가는데, 이제 여름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으로 기온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6월 첫 주 역시 일부 지역은 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예상됩니다.

[앵커]
기상청도 올여름에 극심한 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몇 차례 경고했는데, 전국 폭염 일수가 20일을 넘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이게 평년의 2배 수준이라고요?

[인터뷰]
네, 맞습니다. 기상청에서는 여름철 폭염 일수가 20일에서 25일로 예상돼 평년보다 두 배 이상, 지난해보다도 열흘 정도 많을 것으로 내다봤는데요. 초여름에는 상층 찬 공기가 한반도 상공에 머물러 햇빛이 비치는 낮에만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지만, 장마가 끝나는 7월 하순부터는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에, 중국에서 달궈진 티베트 고기압이 가세해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그래서 7월 말부터 8월 중순에는 상당히 무더운 날이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앵커]
여름철 폭염 일수가 예년의 2배 정도라니 올여름 벌써 걱정됩니다. 그런데 장마가 끝난 이후가 더 더워질 예정이라고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온도가 높고 습기가 많은 북태평양 고기압은 보통 장마가 끝난 후 7월 하순부터 나타나는데요.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면 전형적인 한국의 여름 날씨인 '고온다습' 효과가 나타납니다. 지금은 기온이 높이 올라가도 그늘에 들어가면 안 덥거든요. 습도가 낮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크게 찌는 듯한 무더위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장마가 끝나고 7월 하순부터 기온이 30도 이상 올라가면서 습도가 높다 보니까 푹푹 찌는 듯한 더위가 이어집니다. 이때 온열 질환자도 많이 발생하죠.

[앵커]
습도가 높으면 땀이 잘 증발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온열 질환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고 얘기를 했는데, 그렇다면 올여름 장마는 언제부터 시작되고, 비는 얼마나 올지 궁금하거든요?

[인터뷰]
장마의 시작으로는 6월 하순에서부터 7월 하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서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나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배치, 이외의 여러 자료를 분석했을 때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적게 내리겠는데요. 7월 중순을 기준으로 이전엔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겠고, 7월 하순 이후엔 태풍과 대기 불안정 영향으로 국지성 강한 비가 종종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평년과 비슷하거나 좀 더 적은 장마가 예상된다는 말씀이신데, 장마도 우리가 마른장마, 지각 장마같이 공식용어는 아니지만 여러 가지 별칭이 붙더라고요. 이런 걸 보면 매년 장마의 특징이 변화무쌍한 것 같다 이런 생각이 드는데 어떻게 보시나요?

[인터뷰]
네, 맞습니다. 장마는 매년 이맘때면 어김없이 찾아오지만, 그 특징은 해마다 다른데요. 보통 장마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쪽에서 서서히 북상하거든요. 하지만 곧장 중부지방에서 비가 시작돼 '거꾸로 장마'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고요. 남부는 연일 폭우가 내리는데 중부지방은 해가 쨍쨍 비쳐 '반쪽 장마'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죠.

또, 평년보다 장마의 세력이 약할 때는 '마른장마', 유독 새벽에 강한 장맛비가 내릴 때는 '야행성 장마' 등 해마다 장마에 수식어가 붙습니다.

[앵커]
은근히 장마가 별명이 많네요. 이렇게 장마가 특징이 다양한 건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일까요?

[인터뷰]
장마의 별명이 이처럼 다양한 건 한반도 주변에 다양한 기단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한반도 동쪽에는 한여름 폭염을 몰고 오는 북태평양 기단과 상대적으로 차가운 오호츠크 기단이 위치합니다. 서쪽에는 중국의 한대기단과 인도의 뜨거운 열대 몬순 기단, 북쪽에는 찬 극기단까지 한반도 장마에 영향을 주는데요. 해마다 기단의 힘이 서로 달라서 장마도 매년 특징이 달라지는 것이죠.

[앵커]
그런데 많은 분이 잘 모르고 계실 것 같은데 기상청 일기예보에서도 이제는 '장마'라는 용어를 쓰지 않고 있잖아요. 2009년 이후부터 이렇게 바뀌었다고 들었는데 장마 예보가 사실상 여름철의 강수량을 알려주는데 실질적인 정보가 되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른 거라고 들었습니다. 여름철 강수 형태가 이렇게 달라진 데는 아무래도 기후변화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겠죠?

[인터뷰]
네, 맞습니다. 여름철 강수 패턴을 분석한 결과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한반도 기후가 아열대화되면서 장마의 시작과 끝이 불분명해졌습니다. 불분명한 장마의 시작과 끝을 언급하면 국민에게 혼란만 줄 수 있다는 학계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합니다.

[앵커]
정리하자면 한반도 주변에 있는 여러 가지 기단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그만큼 장마의 특징이 매년 달라지고 지구온난화 때문에 장마가 시작은 언제 할지, 또 끝은 언제 날지 그런 점들도 예측하기 힘들어진다는 말씀인데요. 그런가 하면 여름이면 가장 걱정되는 게 바로 태풍입니다. 올여름 태풍 전망은 어떤가요?

[인터뷰]
태풍은 해수면 온도와 대기의 상·하층 풍속 및 풍향의 변화, 대류권 중충의 습도 등 많은 요인이 충족돼야 발생합니다. 2019년인 작년은 한반도에 태풍 다나스부터 미탁까지 모두 7개의 태풍이 영향을 줬는데요. 가을 (9월~10월) 태풍 3개를 제외하면 여름에 4개가 영향을 줬습니다.

올여름은 평년과 비슷한 2~3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올해 북태평양 고기압은 평소보다 서쪽에 머물면서 작년만큼 많은 태풍이 상륙하지 않을 거란 전망인데요. 하지만 라니냐가 발생할 경우 북태평양 고기압이 예상보다 북상하면서 태풍의 경로를 일본에서 우리나라 쪽으로 끌어올 가능성도 충분하기 때문에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또한, 기후변화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갈수록 강한 태풍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작년 12월에 나온 세계기상기구 (WMO) 태풍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2100년쯤엔 상위 10% 강한 태풍이 더 강해질 것으로 예측했는데요. 기상청도 이러한 변화에 맞춰 올해부터 태풍 예보에 최대 풍속 194km를 넘는 초강력 태풍 예보를 신설하고 태풍의 유년기인 열대저압부의 예보 기간도 기존 1일에서 5일로 확대했는데요. 실제 초강력 태풍의 과거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초강력 태풍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합니다.

[앵커]
사실 우리나라 기후가 갈수록 동남아시아 국가들 날씨와 비슷해지고 있다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그 변화속도가 워낙 빠르기 때문에 우리가 더위나 비바람 때문에 피해를 입는 일은 없도록 선제적으로 대처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케이웨더 이재정 예보팀장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