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날씨학개론] 5월부터 때 이른 더위…올여름 '역대급 폭염' 올까?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면서 때 이른 더위가 다소 해소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5월 초순, 서울의 평균기온이 19.8도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최고기온을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올여름 평년보다 무더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벌써 한여름 폭염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 '날씨학개론'에서는 '올여름 폭염 전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더운 해를 기록한 게 바로 재작년입니다. 정말 이례적인 폭염 때문에 많은 분이 힘들어하셨는데, 실제로 피해는 어느 정도였나요?

[인터뷰]
당시에 한 달 넘게 이어진 극한 폭염으로 온열 질환자만 4천 5백여 명, 48명이 사망하는 등 최악의 피해를 겪었습니다.

여름 최고기온이 41도로 평균기온 25.4도, 폭염 일수 31.4일, 열대야 일수 17.7일로 역대 1위를 갈아치우며 '폭염 4관왕'에 올랐습니다.

얼마나 더웠으면 대전 부근 경부선 철도 레일이 엿가락처럼 휘고, 광양과 여수를 연결하는 이순신대교 아스팔트가 갈라지며 들뜨기도 했고요. 대구의 백화점에서는 외부 유리 천장이 뜨거워져 이를 화재로 감지한 스프링클러가 오작동하는 바람에 물벼락을 맞는 일도 벌어졌죠.

[앵커]
저도 그때 정말 더웠던 기억이 나는데, 서울을 사우디에 비유해서 '서우디'라는 말도 있었고 또 아프리카만큼 덥다고 해서 '대프리카'라는 말도 있었잖아요? 그런데 해가 갈수록 더워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데 실제로 기온도 오르고 있나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로 인해 해가 갈수록 더워지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죠. 작년이죠? 2019년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가 2016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더웠던 해였습니다.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이 2016년 13.6도, 2019년 13.5도였거든요. 연평균 기온이 높은 상위 10개 해 중 7개가 2000년대 이후에 발생할 정도로 기온은 계속 올라가는 추세입니다. 여기에다가 폭염에 큰 영향을 주는 해수 온도도 2019년에 가장 높았습니다.

[앵커]
그러다 보니 해외의 많은 관측기관에서도 올여름에 기록적인 폭염이 찾아오리라 예측했다고 하더라고요.

[인터뷰]
그렇죠. 굉장히 권위가 있는 예보 기관인데 미 해양대기청이죠?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가 올해 5월 8일에 폭염에 관한 보고서인 '위험한 습기와 극한 열'을 내놓았는데요. "현재의 이상징후와 과거 세계 연간 온도 차를 볼 때, 2020년이 (가장 기온이 높은) 상위 10개 해가 될 것이 확실하다"라고 보고서를 냈는데요. NOAA는 올해가 1880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을 74.67%로 예상했고, 99.94%의 확률로 가장 기온이 높은 상위 5개 해에 들어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전 세계가 역대급으로 더울 것이다. 이런 예측인데, 우리나라도 어떨지 궁금하거든요. 한반도도 이렇게 더울까요?

[인터뷰]
네, 정말 중요한 것은 올여름 우리나라에 기록적인 폭염이 발생할 것인가 하는 건데요. 세계가 가장 더웠던 해인 2016년과 두 번째로 높았던 2019년에도 우리나라는 평년보다 더웠습니다.

다만 앞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우리나라 여름이 가장 더웠던 해는 2018년이었거든요. 그러니까 세계가 가장 더웠던 해나 두 번째로 더웠던 해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우리나라 기상청에서는 이번 여름 역시 평년보다 무더울 것이란 전망을 했습니다. 지난달 3일 내놓은 '2020년 폭염 전망'에서 "해외 여러 기관의 기후예측모델 결과에 따르면,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에서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확률이 50% 이상으로 예측되고, 폭염 발생일수도 증가할 확률이 높다"라고 밝혔는데요.

또한, 예상욱 한양대 교수도 전 세계 해수면 온도가 최근 2, 3년 동안 평년보다 따뜻했다면서 올여름은 상당히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올해 여름도 무더위가 예상되는데 이런 가운데 얼마 전 기상청에서 폭염 특보를 발령할 때 체감온도를 기준으로 발령하겠다, 이렇게 기준을 변경했습니다. 그 이유가 있을까요?

[인터뷰]
네, 올여름 폭염 특보 발표가 최고기온이 아닌 기온과 습도를 모두 반영한 체감온도 기준으로 바뀝니다. 기상청에서는 기존의 폭염 특보가 최고기온만을 반영해 실제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지 못했다며, 습도까지 포함한 체감온도를 기준으로 폭염 특보를 발표하겠다는 것이었는데요.

이에 따라 올여름엔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때 폭염주의보가 35도 이상이 이틀 이상 이어질 때 폭염경보가 발표됩니다. 이에 기상청은 폭염 특보 발표 횟수가 전국적으로 3.7일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외에도 기상청은 급격히 체감온도가 상승하거나 폭염의 장기화로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에도 폭염 특보를 발표할 수 있도록 기준을 추가했습니다. 기준 변화로 상대적으로 습도가 낮은 내륙 지역의 폭염 특보 일수는 연평균 0.3일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앵커]
최고기온만 고려하던 폭염 특보 기준을, 습도까지 반영한 체감온도 기준으로 바꾸기로 한 것인데요. 그렇다면 끈적끈적하고 습기가 많은 공기가 건강에 더 해로워서 이렇게 바꾸게 된 건가요?

[인터뷰]
인간의 몸은 36.8도를 유지할 때 정상적인 기능을 합니다. 체온이 3도 이상 높은 상태가 지속하면 생명이 위험해지죠. 신체의 체온 조절 작용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증발, 즉 땀을 흘리는 것입니다. 체내 열을 피부로 더 빨리 전달해 체온을 낮추려는 건데요. 그래서 신체 열 손실의 75%가 땀의 증발을 통해 이뤄집니다. 그러나 외부 습도가 높으면 땀이 쉽게 증발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건조한 더위보다 습한 더위가 더 무서운 것이죠.

미 해양대기청 연구원들은 기상 관측소 온도와 습도 데이터를 바탕으로 "습구온도"라는 지수를 사용하여 분석했는데요. 습구온도는 온도계 측정부를 물에 축인 헝겊으로 감싸 측정한 온도로 찌는 듯한 느낌과 관련이 있으며, 사람이 땀을 흘리면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열을 발산하는지를 나타내 주는 지수입니다.

인간이 생리적으로 견딜 수 있는 한계치는 습구온도 섭씨 35도로 알려졌는데요. 습구온도가 이 지점에 이르면 땀으로 체온을 식힐 수 없습니다. 6시간 이상 버틸 수 없다는 게 정설이죠. 현재까지 가장 뜨거운 습구온도를 보인 지역은 높은 해수면 온도와 강렬한 대륙의 열기에 가까운 해안 지역에 집중되었다고 합니다.

[앵커]
그러니까 습하면 땀을 빨리 배출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번에 체감온도를 기준으로 해서 발령기준을 바꾸게 됐다는 배경을 설명해 주셨는데요. 센터장님께서도 예측기관에서 일하고 계시잖아요? 올여름 어떻게 전망하시는지 듣고 싶네요.

[인터뷰]
앞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올해가 지구 기온 관측 가장 무더운 해가 될 가능성은 저도 매우 높다고 봅니다. 다만 지구 기온이 그해 높다고 해서 우리나라 여름이 가장 무더운 것은 아닙니다. 우리나라 여름 폭염은 장마와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2018년 폭염도 장마가 활성화되지 않고 비가 덜 내리면서 일사가 강해진 것도 하나의 원인이었거든요.

또 북태평양고기압이 얼마나 확장해올지 여부, 북극 빙하의 해빙 정도는 어떤지, 티베트 고원의 눈 덮임 면적의 변화 등등 보통 15에서 20개 정도의 자료를 분석해서 예측하는데요. 케이웨더에서는 올여름이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봅니다. 2018년의 폭염보다 평균기온은 조금 낮을 것으로 보고요. 2016년과 비슷한 정도, 작년보다는 약간 더 높은 무더위가 되지 않겠나 예상합니다.

[앵커]
말씀을 듣다 보니까 벌써 여름 더위가 걱정되는데 국민 건강을 위해서 폭염 특보도 변경된 만큼 우리가 앞으로 수시로 체감온도를 확인하면서 건강을 챙겨야겠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18:0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St...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사이언스 스페셜 K-제약바이...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