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날씨학개론] 가을 불청객 미세먼지…농도가 높은 곳은 어디일까?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최근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으로 예보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늦가을로 접어들면 다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다고 합니다.

오늘 <날씨학 개론>에서는 '미세먼지 농도'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늦가을부터 이동성고기압이 자주 만들어지면서 대기가 안정되고 정체되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다고 하는데요. 이런 미세먼지 농도가 위치에 따라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고 들었습니다. 어떤가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2018년 2월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 대책 세미나에 참석하여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들을 기회가 있었는데요. 질의 응답 시간에 한 주부가 일어나 "왜 어린아이들이 공부하는 학교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도로 옆에 짓고 비싼 아파트는 도로에서 떨어진 곳에 짓나요? 아이들이 미세먼지에 더 큰 피해를 본다는 것을 고려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라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이 주부는 정확하게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연구에 의하면 도로변에는 입자가 작은 초 미세먼지가 많아요. 따라서 도로 주변에 사는 사람이나 학생들은 건강에 나쁠 수밖에 없죠.

[앵커]
도로 주변의 초 미세먼지, 어느 정도로 심각한가요?

[인터뷰]
같은 지역도 교통량에 따라 초 미세먼지가 7%나 낮다고 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대기환경청과 2018년 5월 4일부터 9일간 지역별 초 미세먼지를 조사했습니다. 서울 신촌역과 북쪽으로 직선 209m 거리에 위치한 대중교통전용지구 유플렉스 광장을 대상으로 대기 질을 비교 측정한 건데요.

그랬더니 초 미세먼지 (PM 2.5)의 경우 9일 평균 신촌역은 51.2㎍/㎥, 유플렉스는 47.6㎍/㎥ 수준이었고요. 미세먼지를 만드는 황산화물(SO2)과 질소산화물(NO2)도 유플렉스가 각각 37.2%, 44.5% 낮았습니다. 그러니까 교통량이 많은 곳이 초 미세먼지 농도가 7% 이상 높다는 정량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죠. 이 수치로 미뤄 짐작해봤을 때도 교통량이 적은 곳에서 사는 것이 건강에 좋겠죠?

[앵커]
물론 도로 주변도 문제지만요, 커다란 차들이 자주 왔다 갔다 하는 공사장 있죠. 공사장 역시도 공기 오염이 더욱 심각할 것 같은데요. 어떤가요?

[인터뷰]
한국환경공단이 수도권 도로 내에 미세 먼지 농도를 '이동측정차량'으로 2019년 4월에 조사했어요. 그랬더니, '나쁨(81㎍)'을 초과하는 지역이 334곳(30%)에 달했는데 특히 차량 운행이 많을수록 오염 농도가 높았습니다. 특히 대형 차량이 드나들고 공사 분진이 많은 공사장에서 가장 심했는데요. 놀랍게도 1,000㎍을 넘는 도로가 많았다고 해요. 경기 안산시 단원구 안산천남로는 무려 2,609㎍으로 관측되었는데요. 1,000㎍만 넘어도 정말 나쁜데 2,000㎍이 넘는 곳이 있다니 믿어지지 않을 정도입니다.

특히 도로변에는 비산 먼지가 더해져 더 나쁜데요. 일반 미세 먼지와 아스팔트·타이어·브레이크가 마모될 때 생기는 먼지가 합쳐져 만들어집니다. 자동차에서 만들어지는 미세 먼지에는 카드뮴, 납, 크롬 등 중금속이 들어 있는데 더 무서운 것은 대부분이 입자가 작은 초 미세먼지여서 건강에 매우 해롭다는 것이지요.

인하대 병원 임종한 교수는 도로 미세먼지가 나쁜 이유를 "보통 먼지는 코로 들어와 기관지 섬모를 통해 걸러지지만, 자동차에서 만들어지는 초 미세먼지처럼 입자가 작으면 섬모를 거치지 않고 그대로 우리 몸으로 들어온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에서 말씀하신 주부의 말처럼 도로변에 아이들이 생활하는 학교를 짓는 것은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상황 아닐까요?

[인터뷰]
그렇죠. 2018년에 세계보건기구(WHO)는 "어린이가 오염된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학교와 놀이터는 번잡한 도로나 공장 또는 발전소 등 주 오염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에서도 도로변 미세먼지 농도가 아이들에게 매우 나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어요. 환경부 고위관계자는 "학교를 6∼10차선 대로변에 위치시켜놓고, 미세먼지 영향을 줄이기 위해 공기청정기를 돌리는 방법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토교통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야겠지만, 새롭게 만드는 학교나 어린이집은 미세먼지 영향을 덜 받는 곳에 들어설 수 있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좋은 지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곳으론 대로변뿐만 아니라 터널이나 지하주차장도 심각하다고 들었습니다. 우선 지하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 얼마나 높나요?

[인터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하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높다는 연구를 발표했는데요. 이들은 지하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가 지상의 미세먼지 농도가 최악일 때보다 3~4배 높은 수준이라고 주장합니다.

연구팀은 300~700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 가운데 주차장 출입구가 2개 이하인 5개 단지를 선정해서 연구했는데요. 이들 중 대표성이 높은 1개 단지에서 지하 1층과 지하 2층 주차장의 진·출입로 10m 반경 내의 오염치를 측정했습니다. 측정 결과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591.4㎍/㎥에 달해 나쁨인 100마이크론보다 5배 이상 나빴습니다.

[앵커]
지하주차장의 미세먼지 농도가 이 정도면 환기가 어려운 터널은 얼마나 심각한 건가요?

[인터뷰]
저는 운전을 하면서 긴 터널을 만나면 가슴부터 답답해지기 시작합니다. 늘 '이 터널 안의 미세먼지는 어떻게 처리할까?' 생각하곤 하는데요. 그런데 우리나라 터널 유지 해당 기관은 터널의 미세먼지에 대한 자료도 없고 무관심합니다.

헤럴드경제가 2018년 10월 10일 보도한 내용을 보면 "국내 터널 10개 중 7개는 공기 질 상태를 제대로 파악할 수조차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길게는 10km 이상 이어지기도 하는 터널은 대부분 자연 환기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아무런 측정 장치가 없어 미세먼지가 얼마나 많은지, 공기 질이 좋은지 나쁜지 확인조차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로 이야기했습니다.

[앵커]
터널을 지날 때에는 일단 자동차 창문을 열지 않는 것이 최선이겠네요. 실제로 터널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놓은 자료가 있는지 궁금한데요.

[인터뷰]
한 번 있었습니다. 2017년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인천김포고속도로 구간인 북항 터널(5.6㎞) 내 미세먼지를 측정했습니다. 최대 595㎍/㎥로, 환경부가 정한 도로 재 비산 먼지 기준인 200㎍/㎥보다 3배 가까이 많았습니다.

2017년 한국생활환경학회지 24권에 발표된 '고속도로 터널 내 실내오염물질 농도의 일변화 분포 특성'을 보면 경기도 군포시 수리 터널, 충북 단양군 죽령터널 등에도 차량 통행량이 많은 시간대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환경부 허용기준을 초과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심각한 것은 미세먼지 농도 상태조차 파악할 수 없는 자연 환기 방식의 터널은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별다른 규정이 없다는 점입니다. 이 이야기는 당분간 터널의 환기 상태가 좋아지기 힘들 것이라는 겁니다.

터널이나 지하 주차장에서는 차량 공기청정기를 꼭 가동해 주구요, 만일 차량 공기청정기가 없다면 에어컨을 가동해 차량 안의 공기만 순환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물론 터널을 빠져나가면 문을 열어주는 것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앵커]
보통 운전하면서 차 문을 닫으면 안 들어올 것으로 생각하는데 사실 냄새도 나고 다 들어 오는 것이잖아요. 사실 냄새도 나기도 하고 다 들어 오는 거잖아요. 터널 빠져나갔을 때 환기해주는 것을 생활화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9:0020세기 사건 TOP101 <4회> (3)
  2.  2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3.  21:00뷰티풀 코리아 충청도 (4)
  1.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