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메인로고

sns포함 로고

사이언스 4월 과학의 달 로고

로고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밴드 카카오tv
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생각연구소] 속임수, 사기 당하는 심리는?

■ 이동귀 /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앵커]
보이스피싱이나 금융사기, 다단계 같은 범죄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지면서 피해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이런 범죄의 핵심은 사람들의 심리적 약점을 파고든다는 점인데요.

오늘 <생각연구소>에서는 '잘 속는 사람의 심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일어나는 범죄가 바로 사기 범죄라고 합니다. 그 일환으로는 보이스피싱을 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정말 피해가 엄청나다고 알려져 있는데, 어느 정도인가요?

[인터뷰]
자료를 찾아보니까, 2016년에 경찰이 접수한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 건수는 약 17,040건이었거든요. 그런데 1년 뒤인 2017년엔 24,259건이었고요. 2018년 11월 기준 31,01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거예요.

또, 최근에는 지인으로 속이는 일명 '카톡 피싱'이나 '메신저 피싱' 등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다음에 그 사람의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거죠.

금전을 요구하거나 악성 코드를 배포해서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삭제하는 행위인데요. 최근 유명 연예인들도 이런 피해를 당한 적 있다고 합니다.

더불어 최근에 유행하는 단어 중의 하나가 '스미싱'이라고 하는데, 혹시 들어보셨습니까?

[앵커]
스미싱이요? 어떤 뜻인가요?

[인터뷰]
스미싱은 SMS라고 하는 문자 메시지에다가 피싱(phishing)의 합친 용어인데요. 원래 피싱이라는 단어 자체가 personal data fishing을 가르치는 건데요, 일종의 낚시하듯이 개인 데이터를 낚는다는 거죠.

예를 보면 '무료쿠폰 제공'이라는 내용이나 '택배 조회' 등이 있으면 클릭하기 쉽잖아요. 그렇게 클릭하게 되면 스마트폰에 악성 코드가 깔리게 되는 거죠. 나도 모르게 소액결제가 될 수 있고, 개인정보나 금융정보를 탈취당할 수도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널리 알려진 지금까지도 계속 같은 범죄가 나타나는 걸 보면 사기꾼들이 사람 심리를 잘 이용하고, 파악하고 있구나-이런 생각이 드는데요. 당하는 사람들의 심리는 뭐라고 봐야 할까요?

[인터뷰]
이게 점점 교묘해지고 있고요, 사실 속임수에 걸려드는 데는 나이나 학벌, 직업, 다 소용없습니다. 똑똑한 사람들이나 많이 배운 사람도 쉽게 사기당할 수 있는데요.

속임수에 쉽게 넘어가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하나는 피해자들이 혹할만한 제안을 하잖아요. 일종의 기대심리, 일확천금을 바라는 심리가 있어서 엮여 들어가는 거고요.

또 하나는 개인적으로 약하거나 민감한 사건, 민감한 심리를 건드리기 때문인데요, 예를 들어 후자의 경우 스마트폰 보급 이전에, 2006년부터 2007년 사이 역사상 단시간 내 가장 많은 사람을 한꺼번에 사기당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단 한 통의 문자메시지로 이뤄졌습니다.

그 내용이 뭐냐면, “저 민정인데요. 예전에 통화한…잘 모르시겠어요? 그럼 사진 하나 보내드릴까요?”라는 내용이었어요. 그걸 클릭하니까 사람들이 이 문자 메시지에 무려 40만 명이 확인 버튼을 눌렀습니다.

[앵커]
40만 명이나 사진을 클릭한 거예요?

[인터뷰]
클릭하면 뭔가 이상한 사진이 막 떠오르죠, 그때 속았다고 생각 드니까 바로 취소 버튼을 누릅니다. 그런데 해결된 게 아니에요, 한 달 후에 자신의 휴대전화 청구서에 2,990원이라고 하는 정보이용료가 들어가는 거죠.

사실 3,000원 이하의 소액결제에 관해서는 개인의 인증 번호가 필요가 없다는 걸 이용한 거예요.

[앵커]
그걸 악용한 거예요?

[인터뷰]
그렇죠, 그래서 이 사건에서 피의자는 문자 메시지 하나로 10억 원이 넘는 거금을 탈취해갔어요.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40만 명 중에 거의 대부분 남성이라는 거죠, 일종의 성적 욕망을 건드린 겁니다.

[앵커]
다들 민정이라는 아는 지인이 있었나 봐요. 이 사건이 민감한 심리를 건드렸던 것이라면, 혹할만한 제안을 해서 기대심리를 자극했던 사건도 있나요?

[인터뷰]
엄청난 사건이 있었습니다. 소위 '조희팔 사기 사건'이라고 들어보셨습니까?

[앵커]
조희팔, 유명한 범죄자 아닌가요?

[인터뷰]
유명한 범죄자죠. 지난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약 5년 동안 무려 7만여 명을 상대로 5조 715억이라고 하는 천문학적인 숫자의 사기를 했어요.

[앵커]
5조 원대요?

[인터뷰]
이게 뭐냐면 의료기기 자체를 대여하는 다단계를 이용해서 사람들을 속인 건데요. 이 사기 자체가 조 단위의 사기 금액도 문제가 됐고, 대담한 사기 수법, 의문투성이인 사망과 관련해서도 많이 유명해진 사건인데요.

그래서 영화 '마스터'나, '꾼'의 모티브로 제공되기도 했답니다. 실제로 그는 2004년부터 의료기기를 사면 이를 대여해 고수익을 낼 수 있다는 말로 투자자들을 속였고요. 저금리 시대에 연 35%의 수익을 보장한다고 이야기하면서 대구, 인천, 부산 등 전국에 수십 개의 법인을 세우고, 49개의 센터를 운영했어요. 실제 내용은 뭐냐면 뒷사람이 낸 돈으로 앞사람에게 이자를 주는 다단계 사기에 불과했던 거예요,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결국 중국으로 밀항하기도 했고, 여러 미스터리가 많이 일어났습니다.

[앵커]
죽었느냐, 살았느냐 많은 논란이 여전히 있죠. 정말 잘만 들여다봤어도, 허점 하나쯤은 발견했을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욕망에 눈이 멀어서 그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욕망과 속임수 사이에는 어떤 연관 관계가 있을까요?

[인터뷰]
아무래도 큰돈을 벌고 싶은 욕망은 사람이 잘 저항하기 어려운 유인력을 가지고 있겠죠. 게다가 큰돈을 벌게 되면 이걸로 뭘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보면 그 자체로 행복해하는 사람이 많은데요. 현실 자체가 힘들면 힘들수록 사람들이 도피할 수 있는 도피처를 생각해요.

일상 생활에서도 이런 걸 찾아볼 수 있는데요, 복권을 지나치게 많이 사는 사람들 있잖아요. 복권에 1등 당첨되는 확률은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낮다고 해요. 그리고 주가가 계속 내려가는 대임에도 불구하고 주식을 하는 분이 있어요, 계속 떨어졌으니까 한 번은 올라갈 거라고 믿는 거거든요.

그래서 심리 용어로 '도박사의 오류'라고 하는데, 계속 떨어졌다는 것과 이제 올라갈 것이라고 하는 것은 상호독립적인 사안인데, 이 두 개를 연결시킨 거죠. 한 번에 인생 역전하면 얼마나 좋겠습니다. 하지만 큰돈 벌 것 같은 심리를 사람들이 이용하는 건데요.

특히 비현실적인 낙관주의나 무언가를 바라는 소망심리가 너무 많은 사람이 너무 많이 낚이는 경우가 있고요. 이런 분들은 '나쁜 일은 잘 일어나지 않을 거야, 늘 좋은 일이 일어날 거야.'라는 긍정 편향과 같은 왜곡을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또 종교를 내세운 사기도 있잖아요, 어떤 사례가 있는지 짧게 설명해주시죠.

[인터뷰]
예전에 '구해줘'라는 드라마가 있었는데요. 그 주인공의 오빠도 죽고, 엄마도 정신질환을 겪고, 아버지는 사업에 실패해서 극단적인 상황에 몰리잖아요. 그때 사이비 종교에 빠지게 되죠. 그래서 쉽게 빠져들어 가고, 점점 사이비 종교 안에서 소속감을 얻게 되는 건데….

문제가 계속 고립되고 그 안에서 뭉치게 되는 것이 발생했습니다. 불안한 사람들에게는 뭔가 관심을 보이거나 일부 증거를 보여주잖아요? 그렇게 되면 쉽게 끌려가게 됩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가 하면 '아는 사람이 더 무섭다'라는 말까지 나오는데, 믿기 때문에 더 지인에게 사기를 당하는 거 아닌가 싶어요.

[인터뷰]
소위 말해 면식범이라는 말을 쓰게 되는데요. 실제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의 자료를 보면 사기 가해자의 57.1%는 아는 사람에게 당한 거예요. 일종의 친구나 선후배 등입니다. 심지어 가해자의 9.1%는 친인척이 사기를 친 거고요.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당한 경우는 33.8%에 불과했는데요, 집단주의 문화에서 아는 사이에 거절하기 어렵잖아요, 그러니까 그동안 알고 지낸 역사가 있는데 설마 나한테 사기를 치겠어라고 쉽게 생각하게 됩니다.

[앵커]
그러면 당한 사람만 억울하고, 바보가 되는 기분일 것 같은데, 그러면 똑똑하게 나를 지키는 법, 알려주시죠.

[인터뷰]
첫 번째는 일확천금이 없다는 걸 생각해야 해요. 그렇게 돈을 많이 벌 수 있으면 왜 저에게 알려주겠습니까, 자기가 성실하게 해서 자기가 번 돈을 소중하게 생각해야겠고요.

다음은 평소에 본인이 불안 수준이 높다든지 비현실적인 낙관주의가 높은 분들은 팔랑귀가 될 가능성이 높으니까 어떤 제안이 왔을 때 혼자 빨리 결정하지 말고 주위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신중하게 처리하는 게 좋겠습니다.

세 번째는 어떤 투자할 때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돈 범위 내에서 투자해야 하지 너무 많이 투자하게 되면 후폭풍을 감당하기 어렵겠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언론이나 방송에서는 신종 사기 수법이 생겼을 때 많이 공지하고 알리잖아요, 그런 걸 흘려듣지 마시고 잘 꼼꼼하게 챙기는 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
또, 찾아보니까 가해자가 메신저상으로 돈을 요구할 때는 절대 피해자와 통화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럴 경우에는 상대방에게 전화 걸어서 누군지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생각연구소>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0:00녹색의 꿈 지하수, 물 이상의...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20괴짜과학 <33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2. YTN사이언스 앵커 모집 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