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내 몸 보고서] 현대인을 위협하는 장(腸)질환

■ 김유진 /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앵커]
장은 우리 몸에서 면역 세포가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어 장 건강을 지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하지만 최근 식생활이 변하면서 여러 가지 장 질환이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 <내 몸 보고서>에서는 '현대인을 위협하는 장 질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김유진 교수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사실 제 가족 중에도 있고요, 친구 중에도 있고요. 밥을 먹으면 바로 화장실을 가거나 매운 음식, 술을 먹었을 때 화장실 가게 된다는 분 많거든요. 이게 바로 장 질환인가요?

[인터뷰]
소화기내과를 찾아오는 분들이 많이 호소하는 증상인데요. 과민성 장 증후군이라고 부릅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주로 배꼽주위 또는 하복부)에 복통이 있고, 복부 불편감, 복부 팽만, 설사 또는 변비 증상이 있지만, 내시경 검사를 해도 이상이 없고, 초음파나 복부 CT에서도 이상이 없는 경우를 말하고요.

굉장히 유병률이 높은, 흔한 질병이기 때문에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고요. 큰 병은 아니지만, 일의 능률이 떨어지고 삶의 질을 떨어트리기도 합니다.

[앵커]
그렇군요, 긴장하거나 신경 쓰는 일이 생기면 화장실 자주 가게 되는 사람들, 이런 경우 저도 있고요. 많은 분이 겪으셨을 텐데, 이게 특정 질환이 있는, 그러니까 병명이 있는 질환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과민성 장 증후군이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앵커]
그게 흔한 질환이라고 하셨는데, 최근에는 증가 추세라고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 수는) 2014년에 약 146만 명이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고요. 2016년 157만 명으로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거의 현대인의 고질병이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그런데 말씀하셨듯이 특정 이상 징후가 없으니까, 어떻게 하면 '과민성 장 증후군'인지 판단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요?

[인터뷰]
진단 기준이 따로 있습니다. 로마 기준이라고 하는데요. 증상이 최소 6개월 전에 시작했어야 하고, 지난 3개월 동안 일주일에 평균 1번 이상 증상이 있어야 합니다.

이것을 반드시 만족하면서 변(을 보는) 횟수가 증가하거나 설사하거나, 변비가 생기거나 변이 물러지거나 너무 딱딱하거나, 그리고 변을 본 다음에 증상이 없어지는, 이렇게 세 가지 중에 두 가지를 만족해야 진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 50세 이상인데 대장내시경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든지 빈혈이 있다든지 혈변, 체중 감소 등 심각한 증상이 있는 경우는 검사를 먼저 시행하고, 과민성 장 증후군 외에 다른 질환을 먼저 생각하셔야겠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배변 증상에 특별한 이상이 없더라도 건강검진을 받는 게 좋은 거네요.

[인터뷰]
네, 특히 50세 이상에서는 받으시는 게 좋습니다.

[앵커]
물론 개인마다 발병 원인은 다르겠지만요, 과민성 장 증후군은 왜 나타나는 건가요?

[인터뷰]
이전에는 다 신경성으로 생각했는데, 최근에 신경성 외에 다른 원인이 있을 것으로 밝혀지고 있거든요.

일단 가장 흔한 건 신경성이고, 뇌와 장은 (신경 전달 물질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뇌와 장은 상호작용하게 되는데,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면 장 증상으로 나타나게 되는 거거든요. 장 운동이 빨라지기도 하고, 신경 물질 때문에 장 운동이 느려지기도 해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외에도 요즘에는 스트레스, 뇌가 원인이 아니고 장 자체가 원인이라고 밝혀지고 있는데, 대표적인 게 장염을 앓고 난 후에 발병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이런 경우는 '장염 후 과민성 장 증후군'이라는 이름으로 따로 이름을 붙이는데, 이 경우는 미세하게 장 점막에 염증을 관찰할 수 있어요.

[앵커]
염증이 계속되는 건가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다른 병태생리로 생각하고 있고, 또 하나는 장내 세균총, 요즘은 장내 세균물이라는 말을 더 쓰고 있는데요. 다양성이 많이 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나쁜 세균총이 많이 증가해서 가스를 많이 생성한다거나 해서 병태생리 중 하나로도 설명되고 있습니다.

[앵커]
나쁜 세균총 때문일 수 있고요.

[인터뷰]
네, 쉽게 말하면 그럴 수 있습니다.

[앵커]
또 다른 원인이 있나요?

[인터뷰]
장 자체의 민감도, 사실 가스가 많지 않은데 가스가 많이 찬 것처럼 느끼는 분이 있거든요. 이건 장내 점막의 민감도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민감도가 높은 분일수록….

[인터뷰]
네, 증상을 많이 느낄 수 있는 거죠.

[앵커]
스트레스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원인이 있는 건데요, 그러면 이런 과민성 장 증후군을 예방하는 방법도 따로 있을까요?

[인터뷰]
증상을 경감시키기 위해서는 식이조절이 제일 쉽고, 효과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일단 인스턴트라든지 과식, 자극적인 음식을 피해야겠고요. 육류를 드실 때는 채소를 같이 드시는 게 좋겠습니다.

그리고 '포드맵' 식품이라고, 장에 잘 흡수되지 않는 당 성분을 가지고 있는 음식을 말하는데요. 포드맵은 다당류를 말하는 거고, 소장에서 완전히 흡수가 안 되고 대장에서 쉽게 분해되면서 가스를 생성하는 음식이기 때문에 증상을 악화시키는 거로 알고 있고요. 저 포드맵 식이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포드맵이 많이 포함된 음식은 생마늘, 양배추, 콩류, 우유, 사과, 수박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앵커]
일반적으로 몸에 좋다고 알려진 음식들도 있는데, 이런 음식은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가 섭취할 때는 조심해야겠네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앵커]
이 외에도 장에는 다양한 염증성 질환들이 있을 것 같아요. 어떤 질병들이 있나요?

[인터뷰]
과민성 장 증후군은 실제로 검사해보면 이상 증상이 없는 경우이지만, 장 점막 자체에 계속 염증이 있는 상태가 지속되는 게 있거든요. 염증성 장 질환이라고 지칭하고 있고요.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이 두 가지가 있습니다.

크론병이나 궤양성 대장염 같은 경우, 심한 경우는 혈변이 나오게 되는데 항문에서, 치질에서 나오는 출혈로 오인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 있는데….

[앵커]
장에서 나오는 거군요.

[인터뷰]
그렇습니다. 장 점막에서 나오는 거고요. 궤양성 대장염 먼저 설명해드리면 직장을 반드시 침범하고, 대장에만 염증이 있는 경우고요.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기계 어느 곳이든 침범할 수 있습니다.

[앵커]
범위가 훨씬 넓네요. 혹시 사진으로도 준비하셨다고 들었는데, 보면서 설명해 드릴게요.

[인터뷰]
내시경 사진인데요. 정상 점막은 가지와 같은 혈관이 보입니다. 그리고 색깔은 선홍색이고요. 크론병 같은 경우 깊은 궤양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궤양성 대장염 같은 경우는 좀 더 혈관이 보이지 않고, 중증도에 따라 모양이 다를 수 있는데, 출혈이 있을 수 있고, 궤양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앵커]
사진으로만 딱 봐도 장 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보이는데, 무엇보다 조기 검진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이런 염증성 장 질환을 내버려 둔다면 혹시 대장암 발생률이 높아질 수도 있을까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염증성 장 질환 자체가 이완 기간이 길어지면 대장암 발병률이 올라가게 되거든요. 그리고 병 자체도 그렇지만, 염증이 방치된 채로 조절이 안 될 경우는 대장암 위험도가 더 올라가게 되거든요. 일단 진단이 된다면 염증을 조절하기 위해서 충분히 치료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평소 습관도 중요하겠지만, 스트레스를 덜 받고, 식습관 관리를 무엇보다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지금까지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김유진 교수와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20:0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3.  20: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85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