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사이언스 119] "집이 가장 위험하다?"…가정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법은?

■ 출연 : 이성숙 / 소방관,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앵커]
코로나 19로 아이들이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여러 가지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주로 어떤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올바른 사고 대처법과 예방법은 무엇일까요?

오늘 <사이언스 119>에서는 '가정 내 어린이 안전사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종로소방서 이성숙 소방관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아이들이 가장 많이 다치는 곳이 뜻밖에 집안이라고 하더라고요. 가정 내 어린이 안전사고 발생률이 어느 정도이고, 어떤 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지부터 설명해주실까요?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최근 3년간 (17~19) 한국소비자원 소비자 위해 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장난감 (완구)와 관련된 위해정보는 총 6,253건이며 이 중 63% (3,940건)이 가정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였습니다. 가정 내 완구 안전사고의 95.1%는 14세 미만 어린이에게 발생했고, 이 중 5세 미만 영·유아 사고가 80.6%에 달했습니다. 사고유형으로는 구슬이나 비비탄 풍선 등을 입이나 코, 귀 등에 넣어 발생하는 '삼킴·삽입' 관련 사고가 53%로 가장 빈번했고, 부딪히거나 추락, 미끄러짐 같은 물리적 충격이 35%, 제품 관련으로 인한 사고가 10%, 기타가 2% 정도였습니다.

[앵커]
영유아가 80% 이상의 사고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어린아이들은 일단 분별력이 떨어지기도 하고요. 또, 위험한 사고가 일어나도 자신의 상태가 어떤지 말로 표현하기 좀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장난감 안전사고로 어떤 사례들이 있었는지 얘기해주시죠.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3세 이하의 영·유아는 위험을 인지하지 못하고 주위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미숙합니다. 또한, 입에 넣어도 좋을 것과 넣어서는 안 될 것의 구분이 안 되며 손에 잡히면 일단 입으로 가져가서 탐색해 보려고 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실제 제가 나간 출동에서 콩이나 단추 같은 물체를 귀나 코에 넣는 아이들도 있었고 막대를 빨다가 앞으로 넘어지며 목 안쪽을 찔려 생명이 위태로웠던 유아도 있었습니다. 현장에서 만났던 부모님들은 주방 일을 보는 등 잠시 한눈판 사이 이런 안전사고가 발생했다며 당황해했는데요.
이뿐 아니라 미끄럼틀이나 그네, 트램펄린 같은 대형 완구 제품에서는 주로 추락으로 인한 사고가 잦은데요. 머리부터 떨어질 경우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저도 어렸을 때 이런 사고가 많이 있었다고 부모님께 많이 들었는데, 미리 좀 알았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입을 통해 사물을 탐색하는 습성이 있어서 이렇게 물건을 자주 삼킨다고 말씀해주셨는데, 그렇게 되면 기도가 폐쇄돼서 정말 큰일이 날 수도 있는 거잖아요? 그때는 재빠른 응급처치가 가장 중요할 텐데 나이에 따라서 응급처치가 달라진다고 들었습니다. 자세히 설명해 주시죠.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돌 이전의 아이라면 기침을 제대로 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 아이가 얼굴에 청색증을 보이거나 혹은 가래 끓는 소리를 하거나 울 때 쇳소리가 난다고 하면 기도폐쇄를 의심할 수 있고요. 이때는 바로 119에 빠르게 신고를 하고 영아 하임리히법을 이용해서 아이의 이물질이 배출될 수 있도록 도와주셔야 합니다. 영아 하임리히법은 고개를 아래로 한 상태에서 머리를 아래쪽으로 내리고 등 부분을 처치 자의 손목 부분을 이용해서 5회 두드립니다. 그리고 바로 얼굴을 위를 보게 뒤집어서 양쪽 젖꼭지 부분이 만나는 그 선 아래쪽 부분을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서 5회 눌러줍니다.
이 행동을 이물질이 나올 때까지 시행해주시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 돌 이후의 아이라면 처치 자의 한쪽 무릎을 세워 허벅지에 엎드리게 한 후, 명치를 압박해 등의 가운데를 두드립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아이가 의식을 잃게 될 경우에는 바로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해줘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삼킨 물질이 세제나 약품 등 화학물질이라면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하는데요. 독극물이 소장으로 넘어갈 수 있으니 아이를 옆으로 눕힌 상태로 병원까지 옮겨주셔야 합니다.

[앵커]
적절한 응급조치를 미리 알아두는 게 아이의 부상을 최소화하는 데 가장 중요한 방법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네나 트램펄린 같은 대형장난감 같은 곳에서 낙상사고가 자주 일어난다고 말씀해주셨는데요. 이렇게 아이가 떨어져서 다쳤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떨어질 때 머리가 부딪치면서 뇌에 손상을 입는 경우가 많아 사고 후 세심하게 관찰을 해야 하는데요. 특히 아이의 의식이 흐릿하지는 않은지 계속해서 살펴봐야 합니다. 3번 이상 심한 구토를 하거나 경련 증상을 보이면 빨리 병원에 내원하셔야 하고요. 만약 아이가 팔이나 다리 등 타박상을 입었다면 손상 부위가 움직이지 않도록 편안한 자세로 앉거나 눕혀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가급적 빨리 비닐봉지에 얼음을 담고 수건 등으로 감싼 후 타박상 부위에 냉찜질을 해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앵커]
집에 어린아이를 둔 부모님들 같은 경우에는 방금 말씀해주신 연령별 대처법 꼭 숙지해두는 게 좋겠습니다. 그렇다면 보호자들이 꼭 알고 있어야 할 장난감 안전사고 예방법은 무엇일까요?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구매할 때는 사용 가능 연령과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자녀의 나이나 신체발달 정도를 고려해 주의 깊게 장난감을 선택해야 합니다.
놀이할 때는 정기적으로 파손 등 위험성이 있는지 점검하고, 손상되거나 위험한 장난감은 즉시 버리거나 수리해야 합니다.
보관할 때는 걸려 넘어지지 않도록 아이들 스스로 안전하게 정리하는 방법을 가르쳐줘야 합니다.
이외에도 질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3세 미만 어린이에게 작은 부품을 포함한 완구가 있는지 철저히 확인해야 하고요.
부풀리지 않은 풍선이나 터진 풍선 조각에 의해 기도가 막혀 질식할 수 있어서 8세 미만 어린이의 손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닥에 충격 완화 제품을 설치해주시고요. 대형 완구에 자녀를 혼자 두지 마시기 바랍니다.

[앵커]
저도 한창 뛰어다니는 조카가 있다. 보니까 오늘 말씀을 유심히 듣게 되는데요. 가정 내 안전사고를 대처하거나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서 지금까지 설명해주시고 계십니다. 그런데 저는 걱정되는 것이 단순히 다치거나 삼킨 수준이 아니라 전기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큰일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일단 어떤 이유로 전기 안전사고가 발생하는지 말씀해주시죠.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네, 맞습니다. 가정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감전사고 중 하나는 물에 젖은 손으로 플러그를 잡고 콘센트에 접촉하거나 젖은 몸이 전류가 흐르는 곳에 닿아 발생하는 사고입니다.
목욕할 때 전기 장난감 자동차나 욕실에 있는 드라이기를 만지면서 감전 사고가 발생하고 있고요. 또, 콘센트가 연결된 전원 코드나 건전지를 입안에 넣어 감전되는 안전사고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 콘센트에 젓가락이나 장난감을 쑥 집어넣어 발생하는 안전사고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유년기에는 전류가 흐르는 전깃줄을 가위로 자르거나 전기 절연이 잘 안 된 전깃줄을 잘못 만져 감전되는 사고도 흔히 겪습니다.
또, 한 개의 콘센트에 너무 많은 전기제품의 플러그를 꽂아 화재가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콘센트가 과열되지 않을 수 있도록 주의하고 주변에 종이나 천 등 같은 물건을 놓지 않아야 합니다.

[앵커]
이렇게 감전 사고가 일어났을 때 취할 수 있는 응급조치 방법도 있을까요?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일단 재차 감전되지 않도록 전원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를 심하게 움직이면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를 움직이지 않도록 보호해 주셔야 합니다. 또 의식을 잃었다면 물이나 다른 음식, 약 같은 것을 먹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앵커]
바로 119에 신고하는 것이 좋겠죠. 그러면 다음 질문 드려 볼 텐데요. 아이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경우도 집안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뜨거운 물이나 음식을 할 때 이런 일이 많다고 하는데. 아이가 화상을 입었을 때 응급대처 방법도 알려주시죠.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아이가 화상을 입었다면 상처 부위를 문지르거나 약을 바르는 행동은 하지 마시고요. 흐르는 물로 10분 정도 식혀줍니다. 화상 부위가 넓은 경우 차가운 물에 아이의 몸을 담그는 분들도 있는데요. 이럴 땐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이 있으니 흐르는 물을 상처 부위에 고르게 뿌려주는 것이 더욱 안전합니다. 또한, 얼음은 피부 재생에 필요한 혈액순환을 방해하니 사용하지 말아 주시고요. 화상 부위를 식혔다면 깨끗한 천이나 붕대를 감싼 뒤 병원에 내원해야 합니다. 이때 압박이 강하게 가도록 조이면 상처가 더 깊어질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앵커]
지금 아이가 다쳤을 때 대처 방법에 관해서 설명을 듣고 있는데요. 조금 전에 조카가 있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최근에 넘어져서 아이의 이가 부러졌어요. 이가 빠졌을 때 부모님들이 많이 허둥지둥하는 경우가 있다고 들었는데요. 어떻게 해야 아이의 이를 보존할 수 있을지 대처법을 알려주시죠.

[이성숙 / 종로소방서 신교 119안전센터 소방관]
일단은 치아 부분에 출혈이 일어나고 있다면 지혈을 하고, 또 부러진 치아는 차가운 우유 혹은 물에 적신 깨끗한 천에 싸서 병원으로 빨리 가셔서 치아 복원 치료를 받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앵커]
우유라고 말씀하셨죠? 이 부분은 잘 알아둬야 할 것 같습니다. 아무리 주의를 기울여도 아이가 다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잖아요. 하지만 지금 말씀해주신 응급조치를 제대로 알고 있으면 아이의 부상을 최대한 줄일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지금까지 종로 소방서 이성숙 소방관과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