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스마트라이프] 건강관리, 스마트 헬스케어로 지킨다!

■ 이요훈 / IT 칼럼니스트

[앵커]
최근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스마트 헬스케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존 헬스케어에 IT 기술을 접목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만든 분야인데요. 그래서 오늘 <스마트라이프> 시간에서는 '스마트 헬스케어'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IT 칼럼니스트 이요훈 씨와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요즘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기기가 발전하면서 그만큼 스마트 헬스케어도 동반 성장하고 있는데요. 요즘 이렇게 헬스케어가 주목받는 이유, 어디에 있을까요?

[인터뷰]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먼저 우리가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기 때문입니다. UN에서는 만 65세 이상 고령층 비중이 7%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 사회라고 구분하는데요. 우리나라는 2000년에 고령층 사회, 2017년에 고령사회에 진입했습니다. 동시에 평균 수명도 많이 늘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 평균수명은 1970년엔 61세, 1990년엔 71세, 2000년엔 76세, 2016년에는 82세로 나타났는데요.
세계적으로도 일본과 2, 3위를 다투는 장수 국가입니다. 그만큼 나이 든 분이 많으니, 몸을 잘 관리하는 일이 굉장히 중요해졌다. 이렇게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스마트 헬스케어의 배경으로 고령화 시대 도래를 말씀해 주셨는데, 다양한 스마트 헬스케어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그러한 기술들이 주목을 받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도 설명해 주시죠.

[인터뷰]
스마트 헬스케어에 사용되는 정보통신기술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핵심 기술은 크게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 등으로 나뉘고요. 그중 인공지능은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에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보입니다. 사실 빅데이터는 의료 분야가 전산화되고 여러 IT 장치가 사용도면서 자연스럽게 생긴 거고요.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용자에게 직접 와 닿는 분야는 아닙니다. 사물인터넷은 하드웨어 장치 쪽이고요. 이런 여러 가지 기술을 쓸모 있게 만들고, 서로 이어주는 기술이 바로 인공지능이죠.


[앵커]
그래서 요즘은 헬스케어 3.0 시대라고 부른다고 하는데요. 정확히 어떤 뜻일까요?

[인터뷰]
네, 헬스케어 1.0은 20세기 초반까지, 보건위생을 강화해서 전염병 예방에 힘쓰던 시절입니다. 20세기 중후반은 헬스케어 2.0이라고 부르는데요. 각종 질병 치료를 굉장히 중요하게 여겼던 이런 시기였습니다. 21세기 초반부터를 헬스케어 3.0 시대라고 부르는데, 전염병을 막고 질병 치료를 잘하게 되자 수명이 확 늘어난 것인데요. 그러니 이젠 아예 병을 미리 예방하고 건강을 관리하자, 이렇게 된 거죠.

[앵커]
그러니까 치료하는 것의 중심에서 건강을 증진시키고 예방하는 측면으로 더 나아간 것이다, 이렇게 바라볼 수 있겠는데요. 그렇다면 인공지능 스마트 헬스케어는 지금 어느 정도까지 발전한 상태인가요?

[인터뷰]
일단 세 가지로 나눠서 살펴보려고 합니다. 사실 건강관리의 기본 규칙은 언제나 똑같거든요. 건강하게 먹고, 적당히 운동하고, 잘 자는 일이죠. 여기에 더해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면 좋은데요. 이건 아직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자, 그럼 잘 먹으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요즘은 Noom 이나 '마이피트니스팔'같은 헬스케어 앱이나 다이닝 노트, 타임스탬프 같은 식단 기록 앱을 많이 씁니다. 다만 이런 앱을 쓸 때 문제가, 기록하기가 꽤 귀찮다는 건데요. 내가 먹는 음식이 뭔지, 열량은 얼마인지를 데이터베이스에서 찾아서 직접 기록해야 하거든요. 2017년 프랑스에서 출시된 '푸드바이저(Foodvisor)' 앱은 이런 귀찮음을 대폭 줄여주는 앱입니다. 음식 사진을 찍으면, 인공지능 기술로 뭘 먹는지 파악하고 어떤 영양소를 얼마나 먹었는지 알려줍니다. 귀찮게 일일이 내가 뭘 먹었는지 파악할 필요가 없는 거죠.


[앵커]
정말 음식에 사진을 찍으면 영양소를 알 수 있는 기술이 정말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마냥 맛있게 먹을 수 있진 않을 것 같은데요. 운동할 때는 어떤 기술이 있을까요?

[인터뷰]
운동은 정말 귀찮죠. 시간과 돈도 많이 들고요. 그래서 요즘은 유튜브 같은 곳에서 영상을 보면서 따라 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이런 걸 홈트레이닝, 줄여서 '홈트'라고 하는데요. 이런 홈트를 도와주는 앱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예를 들어 AR 운동 앱인 라이크핏 같은 경우엔, 스마트폰을 세워놓고 앞에 보이는 영상을 따라 하면, 인공지능이 내가 움직이는 것을 파악해서 제대로 움직이는지 확인합니다. 제대로 안 하면 운동 횟수가 카운트 되지 않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사실 집에서 영상 보면서 따라 하는 게 굉장히 꾸준함이 필요한 일이거든요. 게으르면 안 되는데, 이러한 앱이 있으면 강제성이 부여가 되니까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건강관리의 마지막 규칙, 잘 자는 것 말씀하셨는데, 여기에도 인공지능의 기술을 도움받을 수 있나요?

[인터뷰]
사실 가장 가지고 싶은 것은 인공지능 침대인데요. 침대 온도를 적절하게 맞춰주고, 코골이를 하면 침대를 약간 기울여서 코골이를 줄여주고 그러는 침대가 이미 나와 있긴 합니다. 다만 너무 비싸서 의미가 없고요. 뉴론 오픈(Neuroon Open)이란 아이 마스크형 기기가 있습니다. 얼굴에 쓰는 안대이기도 하고, 명상을 도와주는 기기기도 한데요. 뇌파를 모니터링하고 수면 패턴을 분석합니다. 다른 스마트홈 기기와 연결해서 깨어날 때쯤 불을 켜거나, 수면에 알맞게 방 안 온도를 조절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앵커]
정말 좋겠네요. 지금까지 식단 관리, 운동, 숙면을 도와주는 인공지능 스마트 헬스케어 이야기를 나누어봤는데요. 의료기술에 인공지능을 더한 스마트 헬스케어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기술인가요?

[인터뷰]
의료 쪽으로는 다양한 인공지능 기반 기술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구글은 인공지능을 이용해 당뇨병으로 인한 망막 변성을 전문가 수준으로 파악할 수 있다고 공개했고요, 한국에서도 '닥터 앤서' 같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의료시스템이 임상 시험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7월 말부터 닥터앤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요. 현재, 국내 26개 병원, 22개 ICT 기업이 협력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닥터앤서는 의료진을 도와 오진율을 낮추고, 조직검사를 하면 현미경으로 세포 모양을 보고 암을 진단하는 일을 하는 것이죠. 또, 셀비 체크업 같은 서비스도 있는데요. 건강검진 정보를 기반으로 가까운 미래에 어떤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를 분석해서 알려줍니다.

하지만 아직 인공지능의 한계점이 뚜렷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미지를 분석해 질병을 찾는 데는 어느 정도 성과를 보여주고 있지만, 관련해서 치료 방법을 제시하거나 수술을 돕거나 하는 쪽은 아직 미비한 편입니다.

[앵커]
IBM의 인공지능 의사 왓슨도 한때 엄청난 화제를 모았었는데요. 예, 지금 더 많은 의료 기술이 인공지능을 접목해서 나오고 있는 것이군요. 앞으로 인공지능 스마트 헬스케어는 어떻게 진화할까요?

[인터뷰]
일단 데이터가 부족하고, 규제가 많아서 당장 다양한 기기나 서비스를 만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의료 개인 정보이다 보니까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일단 규제가 좀 풀리면, 건강관리 분야에서 먼저 퍼질 거로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최근 미국 아마존에선 알렉사를 이용해서 건강상담을 하거나 병원 예약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험하기 시작했거든요. 중국에서도 간단한 의료 상담을 하거나 병원 예약을 하는 인공지능 챗봇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쪽으로 발전할 수 있을 듯하고요.

가정용 로봇이나 챗봇, 모바일 게임과 결합할 가능성도 큽니다. 실제로 약을 챙겨 먹게 도와주는 로봇이나 금연을 도와주는 챗봇은 이미 해외에서 상용화되고 있고요. 운동 같은 경우에도 포켓몬고 같은 형태로 자연스럽게 걸어 다니도록 도와주는 게임이 더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실제로 포켓몬고가 출시 이후 사람들을 걷게 만든 거리를 합치면, 230억 킬로미터에 달한다고 합니다.

[앵커]
자연스럽게 건강을 관리 하게끔 만들어 주는 거네요. 사실 이런 헬스케어 기술이 발전을 해도 평소에 건강 관리를 잘한 사람들이 더 도움을 받는 것이었지 꼼꼼히 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관리를 받지 못했는데요. 앞으로 이런 기술들이 평소에도 자연스럽게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0:40관찰카메라 24시간 불나게 맛...
  2.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2...
  3.  12:4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16회>...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