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스마트라이프] 모바일에서 자동차까지…MWC19에서 만나본 미래

■ 이요훈 / IT 칼럼니스트

[앵커]
이번에는 IT 트렌드를 소개해 드리는 '스마트 라이프'시간입니다. 오늘은 지난 2월 말에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 19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IT 칼럼니스트 이요훈 씨 나와 계십니다. 어서 오세요. MWC 19 이번에는 저번보다 더 주목받은 것 같습니다. 어떤 차이가 있었나요?

[인터뷰]
가장 큰 차이라면, 일단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원래 MWC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의 약자였잖아요? 그래서 줄여서 MWC라고 썼던 건데, 이젠 아예 이름을 MWC로 바꿨습니다.

예전에 럭키금성이 LG가 된 것과 비슷하죠. 바꾸는 김에 뒤에 붙는 숫자도 줄였는데요. 2019를 줄여서 그냥 19라고 씁니다. 전에는 20세기와 구분해야 하니까 숫자 4개를 다 썼는데요. 이젠 그럴 필요 없다는 확신이 섰나 봅니다.

한국에서는 이걸 어떻게 읽어야 하나 싶었는데, MWC 일구라고 읽는 분과 십구라고 읽는 분으로 나뉘더라고요. 그냥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라고 계속 말하는 사람도 있고요.

[앵커]
저는 MWC 십구가 아무래도 읽기 좀 더편한 것 같은데요. 이번에는 5G나 폴더블 스마트폰 등이 주목받았는데, MWC는 매년 행사 주제가 있잖아요. 올해 주제는 어떤 것이었나요?

[인터뷰]
올해 주제는 Intelligent Connectivity, 지능형 연결성이었습니다. 작년 MWC 18 화두는 5G였는데요. 이번엔 5G가 확실하게 도입될 것을 가정하고, 이걸 이용해서 어떻게 인공지능이나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를 연결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자리였습니다. 세부 주제로는 연결성, 인공지능, 파괴적 혁신,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신뢰, 몰입형 콘텐츠, 장기적 전망을 다루고 있었고요.

[앵커]
어쨌든 2년 연속 5G가 주요 주제로 잡힌 건데, 사실 아직 소비자가 체감하고 있는 건 없지만, 기업들이 5G 분야에 더 나서고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터뷰]
아무래도 산업 인프라가 바뀌는 과정이라서 그렇습니다. 네트워크가 바뀐다는 건 그걸 이용하는 단말기나 기지국 같은 네트워크 장비나 인기 있는 플랫폼이나 콘텐츠가 다 바뀐다는 걸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처음 휴대전화가 나왔을 때는 문자도 못 보냈거든요.

[앵커]
기능이 있었나요?

[인터뷰]
기능이 없었어요. 그때까진 집 전화만 쓰던 사람들이었으니 이걸로 문자를 보낸다는 개념조차 없었던 거죠. 그러다 2G폰이 등장하면서 문자도 보내고 사진도 찍게 되었는데요. 그리고 3G 시절에는 스마트폰을 쓰게 됩니다. 4G 시절에는 유튜브나 넷플릭스 같은 동영상 서비스가 큰 인기를 얻고 있죠. 이게 다 네트워크 속도가 빨라졌기 때문에 가능해진 일입니다. 5G 시대에도 이런 변화는 반드시 일어나기 때문에, 미리 대처해서 시장을 선점하거나 최소한 뒤처지지는 않고 싶은 거죠.

[앵커]
그럼 신기술은 네트워크 속도와 연관이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럼 5G 통신 얼마나 빨라질까요?

[인터뷰]
일단 LTE보다 이론적으로는 데이터 전송속도가 무려 20배나 빠릅니다. LTE가 1Gbps이면, 5G는 최고 20Gbps로 빨라지거든요. 그래서 용량이 2GB인 영화 한 편을 내려받을 때, 예전에는 1분에서 30초 정도 걸렸다면, 이제 1초도 걸리지 않는 거죠.

그리고 반응속도는 LTE의 10분의 1수준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자율주행차 같이 원격으로 조종할 때 실시간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이 가능해지고요. 또 하나 연결성도 좋아졌는데요. 기존 LTE는 1㎢ 면적에서 10만 개의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면, 5G는 10배 많은 100만 개를 연결해서 사물인터넷 시대가 와도 아무런 문제가 없도록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5G를 누가 발 빠르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시장의 판도가 바꾸는 만큼 통신사들의 전쟁이 예고되는데요. 그런데 시대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면 정말 뒤처질 수 있을 것 같아요.

[인터뷰]
잔인하게 얘기하면 그렇죠. 예전 모토로라는 정말 유명한 기업이었는데 3G 시대에 폰을 늦게 내놨다는 이유 하나 때문에 망가졌고, 노키아 역시 스마트폰 시대에 대처하지 못해서 망했죠. 둘 다 예전에는 큰 인기를 누리던 회사였거든요?

하지만 세계 1위가 무너지는 일도 순식간에 일어납니다. 다른 한 편으론 우리가 잘하지 못한 분야에서 치고 나갈 기회이기도 합니다. 사실 한국 인터넷 속도가 세계적으로 굉장히 유명하긴 하지만, 막상 쓰는 플랫폼을 보면 대부분 페이스북이나 구글, 유튜브 같은 해외 플랫폼입니다.

거기에 네트워크 장비도 외국 회사 장비가 대부분이거든요. 그니깐 굳이 따지자면 재주는 우리가 넘고, 돈은 외국 회사들이 가져가는 셈인데요. 5G 준비를 얼마나 잘하는가에 따라 판이 바뀔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마치 배수의 진을 친 느낌으로 뛰어다니는 회사도 있는 거죠.

[앵커]
사실 저도 모토로라를 썼던 소비자로서 안타까운데 그만큼 산업 인프라가 빨리 바뀌고 있다는 소리겠죠. 그럼 이번엔 어떤 5G 관련 기술이 선보였나요?

[인터뷰]
솔직히 말해 폴더블 스마트폰과 5G 스마트폰, 5G 네트워크 시연이 행사장을 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일단 삼성전자와 화웨이에서 각각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였습니다. 아주 비싸긴 했지만요.

그리고 5G 스마트폰도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폴더블 스마트폰도 일단 다 5G 스마트폰이고요. LG V50부터 시작해서 갤럭시 S10 5G, 샤오미 미믹스 3 5G, ZTE 엑손 10 프로 5G 등이 실제로 선보였습니다. 중국 오포와 일본 소니에서도 5G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다고 하니깐 준비가 다 됐다고 보셔도 될 것 같고요. 퀄컴에서는 5G 모뎀이 통합된 새로운 칩세트를 만들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금 나오는 건 모뎀이랑 프로세서랑 따로 있거든요. 합친 하나의 폰이 나온 겁니다. 하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콘텐츠나 비즈니스 모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앵커]
그럼 5G가 대단한 기술이라는 걸 소비자가 느낄 수 있는 콘텐츠나 서비스는 어떤 게 있을까요?

[인터뷰]
그렇죠. 예를 들어볼까요? 노키아는 이번 MWC 19에서 개봉 예정인 영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을 소재로 만든 VR 게임을 미리 체험할 수 있게 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게 혼자서 즐기는 VR이 아니라 여럿이 VR을 쓰고 같은 공간에서 즐기는 가상현실 게임이란 건데요. 5G 시대에는 이런 게임을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다고 보여준 거죠.

그 밖에 5G 네트워크와 연결된 다양한 로봇도 선보였습니다. 악기를 연주하거나, 아이를 돌보거나, 커피를 만들거나, 심지어 바느질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스마트 스피커를 써 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아직은 질문하면 인터넷으로 검색해본 다음 시간이 좀 지나야 대답합니다. 그런데 5G 시대에는 그런 지연이 없습니다. 그러니 클라우드 인공지능 서버와 로봇을 바로 연결해서, 더욱 다양하게 쓸 수 있다는 사례를 보여주는 겁니다.

[앵커]
5G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지 말해주셨는데, 그럼 우리나라는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요?

[인터뷰]
열심히 준비해야죠. 아쉽게도 5G 상용화는 조금 지연됐다는 소식이 들리는데요. 네트워크 장비와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콘텐츠, 우리나라가 잘하는 부분이거든요. 그리고 비즈니스 모델도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조금 앞서 있습니다. 그러니깐 이런 부분을 잘 준비해서 5G 시대에는 진정한 의미의 네트워크 강국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앵커]
네 우리나라가 5G 기술을 선도해서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같은 플랫폼을 창출할 수 있는 시대도 왔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IT 칼럼니스트 이요훈 씨와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7:40닥터지바고 1급 발암물질 미...
  3.  08:40황금나침반 깨끗한 세상 만들...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