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과학돋보기] 인간과 로봇은 공존할 수 있을까?

■ 홍성욱 /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앵커]
산업용에만 국한되던 로봇산업이 발전을 거듭하며 개인 서비스나 제조업 분야까지 진출하고 있습니다. 로봇을 활용하는 추세가 더욱더 많아진다면, 인류의 미래는 어떻게 달라질까요?

오늘 과학돋보기에서는 '로봇과 인간은 공존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홍성욱 교수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보통 공상과학 영화나 소설을 보면 로봇이 빠지지 않고 등장합니다. 때로는 주인공보다 더 인기 있는 캐릭터가 되기도 하는데 이처럼 대중매체에 로봇이 등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터뷰]
로봇은 원래 인간이 만든 존재이지만, 인간과 비슷한 점도 있고 다른 점도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인간보다 우수하기도 하고요. 예를 들어 영화 오토마타에는 로봇이 방사능으로 오염된 지역에 벽을 세우는 일을 담당하는데 이런 일을 사람이 할 수 없는 거죠. 반면에 우리가 보기에 로봇은 인간과 같은 감정이나 아픔 같은 것을 잘 못 느낀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어떤 의미로는 함부로 막 대해도 된다고 생각하곤 하죠. 그래서 로봇은 인간이 만든 완벽한 '타자'라고 할까요?

[앵커]
완벽한 타자라는 말씀이 인상 깊은데요. 교수님 말씀대로 로봇이 인간보다 우수한 측면도 있잖아요. 이런 점들 때문에 나중에는 로봇이 인간의 역할 대체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 게 현실인데요. 그런데도 인간들이 로봇을 만들어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터뷰]
여러 동기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데카르트 이후 인간의 몸이 기계라고 생각했거든요. 특히 18세기에는 오토마타라는 조그마한 자동인형을 많이 만들었어요. 이는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즐거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는데요. 물론 움직이는 인형을 보고 두려워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20세기 로봇은, 서구의 경우에는 일을 시키기 위해 만들어요. 로봇의 어원인 '로보타'라는 말이 고된 노동의 의미였으니까요. 그래서 미국에서는 로보틱스가 발전하면서 팔 모양을 한 로봇을 한 모양들이 발전합니다. 흥미롭게도 일본에서는 인간을 닮은 로봇을 제작합니다. 안드로이드라고 불리는 로봇들을 만들죠.

[앵커]
그래서 만화 영화 중에 '아톰' 같은 경우에도 로봇인데 인간의 모습을 하고 있잖아요.

[인터뷰]
네, 아톰의 영향도 있었다고 그래요.

[앵커]
실제로 영화나 소설을 보면 정말 똑똑한 로봇들이 나중에는 자신을 개발한 인간을 공격하거나 인간 세상을 지배하기도 하는데요. 실제로 미래에도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무서워하는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 만약 그렇게 되면 인류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인터뷰]
우리가 잘 아는 영화 터미네이터나 매트릭스가 그런 주제를 담고 있죠. 사람이 로봇을 만들었지만, 그 로봇 혹은 인공지능이 인류를 지배하고 인류를 노예화하든지요. 매트릭스에서는 인간을 에너지화하잖아요. 배터리를 대용하는 용도로 사용하는데 이런 것들이 있는데 이게 저는 굉장히 빨리 발전하는 사람이 통제하기 힘든 과학기술에 대한 두려움이 반영된 결과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래서 요즘 디지털 기술이 빨리 발전하고 있잖아요. 이런 빠르게 발전하는 과학기술에 대한 두려움 이런 게 영화에 투영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먼 미래에 어떻게 될지 누가 알겠어요. 가까운 미래에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해야죠.

[앵커]
한편으로는 다행인데요. 저는 로봇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것이 사이보그입니다. 인간과 기계를 결합한 것이라고 보면 될 것 같은데 영화 '공각기동대'에서도 인간과 기계를 결합한 사이보그에 대한 논의가 많은데요. 사이보그는 어떻게 보시나요?

[인터뷰]
글쎄요. 사이보그라는 존재가 어떤 의미에서 우리도 사이보그라고 할 수 있죠. 핸드폰 같은 기계 없이는 하루를 살기가 힘들잖아요. 그런 의미에서는 우리는 이미 상당히 기계화된 존재라고 볼 수 있는데, 실제로 자신을 사이보그라고 선언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영국 예술가 닐 하비슨 같은 사람이 자신이 인류 최초의 사이보그라고 선언했는데요. 그는 태어날 때부터 색을 볼 수 없던 전색맹이었는데요. 그런데 뇌에 안테나를 연결해서 색을 소리 파동으로 인지하게끔 하는 기계를 자신의 몸과 접목했습니다. 그래서 색을 보지는 못하지만, 다양한 소리를 들어서 세상의 색을 인식하는 거죠. 흥미로운 건 그는 이 안테나를 달고 여권 사진을 찍어서 자신의 여권 사진이 안테나가 달린 거죠. 그래서 영국 정부가 인정한 자기가 최초의 사이보그라고 얘기한 거죠.

[앵커]
그러면 이렇게 사이보그 1호도 생겼으니깐 미래에는 더 많아질 수 있잖아요. 그러면 우리는 이들을 인간으로 취급해야 할까요, 아니면 기계로 보아야 할까요?

[인터뷰]
미래에 분명 늘어날 것입니다. 인간과 기계가 더 많이 접목해서 예를 들어서 뇌만 남기고 몸 전체가 기계인 존재들이 생겨날 것인데요. 저는 이 문제는 미래에 그 시대에 사는 시민들이 토론하고 논의하고 고민해서 합의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요. 근데 토론에 사이보그 존재들이 포함되어야 하죠. 그래서 결정해야 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앵커]
우리가 이렇게 미래에 대해 얘기 나눠봤는데 현실로 돌아와서 현재는 4차 산업혁명이 화두인데요. 4차 산업혁명은 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한데요.

[인터뷰]
저는 급속하게 기술이 발전한다는 점은 인정하는데 제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유령>이라는 책을 썼을 정도로 비판적인 부분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지금은 많은 사람이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면 경제가 발전하고, 일자리가 늘어나고, 복지가 확충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런데 실제로 지금의 인공지능이나 로봇 기술에는 일자리를 없애고 사회를 양극화하는 경향이 숨어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사실은 그 기술이 낳는 여러 가지 결과들에 대해서 긍정적인 결과, 부정적인 결과에 대해서 고민을 더 많이 하고 신중하게 우리가 어떤 미래를 선택할 것인가, 그 미래를 위해서 우리는 어떤 기술을 발전시킬 것인가를 고민하고 합의하고 논의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너무 이렇게 기술만 발전시키는 경향이 있어서 우려되는 게 사실입니다.

[앵커]
그런 우려를 하고 계시는군요. 저희가 먼 미래를 상상하면서 오늘 여러 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눠봤는데, 정말 미래에는 우리가 나눈 얘기들이 현실 속에서 논의가 이뤄지는 상황이 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홍성욱 교수와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01:00다큐컬렉션 우주 새로운 우주...
  2.  02:00한국사 探 패션, 아름다움의 ...
  3.  03:00황금 나침반 <211회> (4)
  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운동 기간(4/2~1...
  2.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