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中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

■ 이성규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화제의 뉴스를 골라 과학 기자의 시선으로 분석하는 '과학본색' 시간입니다. 오늘은 이성규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오늘 어떤 소식 준비하셨나요?

[기자]
최근 그 중국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이 발생해서 국제 사회가 주목하고 있잖아요. 얼마 전 우리나라에서도 관련 증상자 1명이 발생했고요.

오늘 중국 당국이 원인불명의 폐렴, 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발표했는데, 관련 내용 준비했습니다.

[앵커]
네, 사실 애초 중국의 보건당국은 이번 폐렴이 사스나 중동판의 사스로 불리는 메르스와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발표했었는데, 사스의 원인 바이러스인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종이라고 한다면 사스와 관련이 있는 거 아닌가요?

[기자]
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여섯 개가 지금까지 보고가 되었는데, 네 개의 코로나바이러스는 감기 정도의 가벼운 증상을 일으키는 거고, 나머지 두 개 중의 하나가 사스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고 나머지 하나가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인 거죠. 이번에 중국 당국이 확인한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를 일으켰던 그 코로나바이러스는 아니지만, 그 코로나바이러스와 굉장히 유사한 바이러스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앵커]
자, 그래서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CCTV에서 보도했는데 세계 보건기구 WHO의 의견은 어떤가요?

[기자]
WHO 역시 이제 추가 연구해야 한다. 이런 입장이고요. 사실은 이제 바이러스가 하나가 있으면 그 바이러스와 굉장히 비슷한 악영향 바이러스들이 있잖아요. 독감 바이러스가 그런 예에 속하는데, 이번에 그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에 얼마나 유사한지에 따라서 인체 감염 여부라든지 확산에 얼만큼 더 빨리 일어나는지 이런 것에 대한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에 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집단으로 발병한 곳이 우한시 화난 해산물 시장이라는 곳이잖아요. 근데 이게 수산물 시장이기도 하지만 야생동물도 취급한다는 이런 보도도 전해졌어요. 관련이 있을까요?

[기자]
이제 외신을 보면 수산물 시장이긴 하지만, 뱀도 팔고 새도 팔고 토끼의 내장 같은 것도 파는 곳이라고 해요. 그러면 이제 이 바이러스가 원래는 동물에만 감염되는 바이러스가 있고 인간에게만 감염되는 바이러스가 있는데 그 동물이 사람이랑 가깝게 지내다 보면 원래 동물만 감염시키는 바이러스가 사람도 감염할 수 있는 능력을 획득하게 되거든요. 그래서 원래는 이 동물들만 감염되던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까지 감염할 수 있도록 좀 능력이 진화된 것 아니냐 이런 의견도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코로나바이러스는 정확히 어떤 바이러스인가요?

[기자]
뭐 아까 잠깐 설명해 드렸지만, 감기 등에 가벼운 증상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이기도 하고요. 그다음에 나머지 두 개종은 사스나 메르스를 일으키는 그런 바이러스로 밝혀져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러니까 이 여섯 개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 외에 추가로 한 종일 가능성이 크다고 이번에 밝혀진 건데 자 그러면 이번에 확인된 이 신종 바이러스, 과연 기존에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와는 어떻게 다른지 전문가 연결해서 확인해 보겠습니다.

자 지금 한국파스퇴르연구원 김승태 박사님 전화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예, 안녕하세요.

[앵커]
네, 박사님 반갑습니다. 2002년 수백 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스 바이러스와 이번에 밝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아직까진 잠정판정이긴 하지만요. 유사성이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예, 뭐 지금 중국 당국에서 발표된 내용으로 봐서는 그렇다고 볼 수 있고요. 그리고 특별히 이제 사스와 메르스와 많이 유사하지만, 분석 결과 그중에서도 더 사스와 가까운 것으로 이제 결론을 내린 것 같습니다. 현재는요.

[앵커]
그렇군요. 사스의 경우 인간 대 인간 감염이 됐었고요. 그리고 메르스의 경우도 제한된 조건에서는 인간 대 인간 감염이 가능했습니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인간 대 인간 감염이 가능하다고 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현재까지는 인간 대 인간 감염을 뒷받침해주는 증거는 없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의료 기관에서 아직 추가 감염이 없다고 하니까요. 그러나 아직은 뭐 완전히 그것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자, 그러니까 사람 간에 전파가 불확실하긴 하지만 그렇다고 전혀 일어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러니까 확정할 순 없다는 말씀이신데요. 자 바이러스는 원래 자기가 생존할 수 있는 숙주세포에서만 생존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번에 잠정판정된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어떻게 인간 감염이 만약에 가능하다면요. 그 경로는 어떤 식으로 가능하다고 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일단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경우는 RNA 바이러스로서 이게 바이러스 돌연변이가 굉장히 잘 일어난다는 점을 일단 지적할 수 있고요. 그리고 또 하나는 우한에서 그 수산물 시장, 아까도 말씀이 나왔던 것 같던데 야생동물 고기 등을 취급했다고 하고요. 바로 이런 경로를 통해서 이제 사람과 접촉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생겨서 감염이 이뤄진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역학조사가 조금 더 필요할 것 같은데요. 사스의 경우는 2002에서 2003년 사이에 창궐했었던 이후에 보고된 사례가 아직은 없습니다. 그러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출몰한 건데, 중국에서 이런 신종 바이러스가 나타나는 이유, 뭐라고 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일단은 세계적으로 약간은 도시화가 진행된 거에 약간 원인을 찾을 수 있겠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기존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었던 그런 야생지역들이 많이 사람들한테 노출되었고요. 그리고 동시에 그런 데서 있었던 야생 동물 고기를 식당에서 취급하게 됨으로써 이제 사람들이 조금 더 쉽게 접근하면서 감염될 수 있는 기회들이 더 늘어난 것 같습니다.

[앵커]
네, 자 말씀하신 대로 화난 해산물 시장에서 야생 동물과의 접촉 가능성을 제시하셨는데 추가 연구를 더 진행해 봐야겠지만요. 혹시 모를 바이러스 대확산을 막기 위해선 어떤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시나요?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일단은 뭐 공중보건 정책적인 측면에서는 메르스 사태 당시에 취했던 그런 조치들 일단 선제적으로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되고요. 그리고 연구 측면에서는 지금 현재 2002년 이후로 계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는데 관련해서 이런 발생 확산을 막기 위한 이제 어떤 연구, 백신이나 치료적 관련 연구들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앵커]
예, 자 계속해서 저희도 보도를 통해 연구결과나 역학조사 내용을 전해드리겠지만요.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질병관리본부의 권고조치들 잘 시행을 하셔야겠습니다. 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김승태 연구원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인터뷰 : 김승태 /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네, 고맙습니다.

[기자]
이 중국 원인불명 폐렴과 관련해서 국내 증상자가 한 명 있다고 그랬지 않습니까? 이제 국내 보건당국은 이 국내 증상자에 그 원인이 무엇인지 그걸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고요.

이 질병관리본부는 이 증상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병원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입니다. 뭐 사스가 관련되어 있는지 조만간 발표가 나올 것 같고요. 중국에서 밝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지 여부도 이번 일주일 정도 이내에는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 바이러스라는 게 참 자꾸 변종이 나오다 보니까 정복하기 정말 어려운 분야인 것 같습니다. 하루빨리 원인이 밝혀져서 더 큰 혼란이 없도록 바랍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이성규 [sklee95@ytn.co.kr]
  1.  01:15황금나침반 <235회> (4)
  2.  02:00세상탐험 <4회> (3)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