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과학본색] ① 우주 택시 스타라이너 발사

■ 이성규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화제의 뉴스를 골라 과학 기자의 시선으로 분석하는 '과학본색' 시간입니다. 오늘은 이성규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나눠볼까요?

[기자]
올해도 며칠 안 남았는데요. 아마도 올해 마지막 우주 이벤트가 될 것 같은데 우주 택시로 불리는 보잉의 스타라이너 우주선이 우리 시각으로 오늘 저녁 발사될 예정입니다. 이 소식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보잉 하면 미국의 대표적인 민간항공우주기업이죠. 보잉의 우주산업이 전환점을 맞이했다, 이렇게 평가받고 있는 스타라이너. 어떤 우주선인가요?

[기자]
아까 우주 택시라고 설명해 드렸잖아요. 택시라고 하면은 지상에서 우리가 가고 싶은 데를 이동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이잖아요. 이 우주 택시라고 하면 우주의 어느 공간을 가는 데 쓰이는 교통수단 일 텐데 과연 어느 곳을 가는 데 쓰이는 걸까요?

[앵커]
아무래도 가장 가까운 천제가 달이다 보니까 저는 달이 아닐까, 생각은 드는데 비용이 많이 들 것 같아서 아무래도 하늘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이 아닐까요?

[기자]
국제우주정거장을 오가는 용도로 쓰일 예정인데요, 이 스타라이너 우주 택시는. 보잉의 스타라이너는 지구와 우주정거장 사이에서 우주인을 나르거나 화물을 운송하는 그런 역할을 할 예정입니다.

지구에서 우주정거장까지 택시를 타고 간다고 하면은 굉장히 흥미로운 일인데 지금은 우주인을 나르는 데 이용이 되지만 앞으로는 민간인들을 우주정거장에 관광용으로 실어나르는데에도 사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구에서 가장 비싼 택시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지구와 우주정거장을 오가는 교통수단 하면 우주왕복선이 또 있잖아요.

[기자]
그렇죠. 예전에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미국 나사가 운영했었죠. 스타라이너와 우주왕복선은 굉장히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요.

이 우주왕복선은 앞서 2번의 우주왕복선 폭발사고와 우주왕복선의 비용이 너무 크다는 문제 때문에 미국 내 여론이 별로 안 좋아졌어요.

그래서 2011년. 미국은 자국에 모든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다 퇴역을 했죠. 2011년부터 미국은 미국 우주인을 미국의 로켓으로 보내지 않고 그 당시의 러시아의 소유즈 우주선을 이용해서 보내고 있어요. 지금까지 그렇게 이용하고 있는데 이러다 보니까 미국 내에서 비판적인 여론이 형성된 거죠. 왜 미국 우주인을 미국 우주선을 통해서 보내지 않고 러시아 우주선을 타고 보내느냐, 그런 비판적인 여론이 생기면서 우주 택시라는 개념이 등장하게 된 겁니다.

[앵커]
그렇군요. 아무래도 미국과 러시아가 우주기술 분야에서는 막강한 라이벌이기 때문에 이런 자존심 문제까지 번지지 않았나 싶은데요. 자연스럽게 미국 우주인을 미국 우주선으로 우주에 보내자는 여론이 형성됐을 것 같습니다.
NASA가 이것 때문에 골머리가 아팠을 것 같은데요.

[기자]
처음에 NASA가 생각한 것은 우주왕복선을 퇴역을 시켰잖아요. 그럼 다시 우주왕복선을 부활을 시켜서 자기들이 직접 로켓을 운영할 것이냐, 아니면 민간 우주기업에 위탁을 맡길 것이냐, 이런 고민을 했겠죠. 그런데 만약 우주왕복선 같은 것을 운영한다고 한다면 로켓 비용뿐만 아니라 운영 비용까지 들잖아요.

NASA가 아마도 예산 절감 차원에서 민간위탁기업에 위탁을 하는, 민간우주 기업에 위탁하는 방안을 고려한 것 아닌가, 그렇게 예상을 할 수 있고요.

2014년 미국의 두 업체가 NASA와 계약을 체결하게 되죠. 그중 하나가 보잉이고 나머지 하나가 스페이스X 인거죠.

[앵커]
그러면 보잉의 스타라이너, 스페이스X의 드래곤 우주선이 그렇게 해서 시작이 됐다, 이렇게 볼 수 있겠군요.

[기자]
그렇죠. 이제 보잉은 스타라이너를 개발을 했고 스페이스X는 이제 드래곤이라는 우주선을 개발했는데 출발은 스페이스X가 먼저 했어요. 올해 3월 초에 스페이스X는 드래곤 우주선 시험 발사에 성공했죠.

이때는 이제 우주인이 직접 탑승을 한 것은 아니고 이제 우주인과 비슷한 마네킹, 우리가 더미라고 부르는데 그 더미를 태운 드래곤 우주선을 발사해서 실제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까지 성공했었죠.

[앵커]
스페이스X가 지난 3월에 발사가 됐다면 스타라이너 우주선의 예정 일자도 궁금한데요.

[기자]
원래 스타라이너 우주선도 5월쯤에 발사가 됐어야 됐는데 이게 우리 일정이 미뤄지면서 오늘 결국 시험 발사에 나서게 된 거거든요.

[앵커]
네, 20일이요.

[기자]
스트라이너도 이제 더미를 실어서 더미를 실어서, 실제 우주인이 탑승하진 않고 더미를 실은 채로 이제 국제우주정거장에 발사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럼 계속해서 그 이후의 향후 일정도 소개해주시죠.

[기자]
일단 발사를 하게 되면 발사 25시간 뒤에 우주정거장과 도킹을 하게 되고 7일 동안 도킹한 상태로 우주정거장에 머물게 돼요. 그 이후에 지구로 귀환하게 되는데 지금 예상하기로는 발사가 오늘 저녁에 이루어진다면은 12월 28일 정도에 지구에 귀환하게 되는데 뉴멕시코 사막으로 귀환할 예정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내년에는 우주비행사를 실제로 태우고 다시 한번 임무에 또 도전한다고 하니까요. 꼭 발사가 성공하기를 기대해보겠습니다. 또 보잉의 스타라이너 얘기를 듣다 보니까 앞서 살펴본 스페이스X의 민간우주 기업 중 드래곤 우주선이 떠오릅니다. 둘은 어떤 차이가 있나요?

[기자]
드래곤과 스타라이너 모두 다 우주 택시가 목적인데요. 탑승 인원은 두 개 다 모두 최대 7명까지 탑승할 수가 있고요. 차이점은 스타라이너는 ULA의 아틀라스 5 로켓을 이용해서 발사되고 스페이스X는 자사의 팰컨9 로켓에 실려서 발사하는 거죠. ULA는 United Launch Alliance라는 회사인데 미국의 그 보잉과 록히드 마틴이 합작해서 만든 로켓 전문회사입니다.

그리고 좀 몇 가지 차이점이 있는데요. 이 스페이스X는 지구에 귀환할 때 드래곤은 바다로 귀환을 해요. 바다에서 바위섬을 띄어놓고 착륙을 시키는 방식이고 대신에 스타라이너 우주선은 지상으로 복귀를 하는데 뉴멕시코 사막으로 복귀를 하게 되는 거죠. 착륙지점이 다른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얼핏 드는 생각은 두 회사가 라이벌 회사니까 한 회사가 바다로 가니까 우리는 육지로 가겠다, 이런 전략을 펼친 게 아닌가, 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말씀을 들어보니까 비슷하면서도 다른 것 같은데, 사실 제가 가장 궁금한 게 저희도 한번 탈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드네요.

[기자]
지금 민간인은 탈 수가 없죠.

[앵커]
혹시 비용은 얼마나 될까요?

[기자]
이게 이제 비용이 매우 큰 문제일 텐데 지금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굉장히 비싸요. NASA하고 스페이스X, 보잉이 각각 계약을 체결한 게 2014년도인데 그 당시에 이제 스페이스X가 한 3조 원 정도 보잉은 한 5조 원 정도 계약을 체결했어요. 그러고 나서 우주 택시를 계속 개발하기 시작해서 이제 막 실험을 하기 시작한 거잖아요.

그런데 1인당 탑승 비용을 따져보면은 스트라이너가 한 1,000억 정도가 넘고요. 우리 돈으로. 1,000억이 넘어요. 한 명이 타는데. 최대 7명이 탈 수 있다고 했잖아요. 그러면 모두가 다 타면은 7,000억 정도가 든다고 봐야 하겠죠. 탑승비용이. 탑승비용이라는 게 이제 타서 우주정거장까지 가서 다시 지구로 돌아오는 비용을 포함한 것이죠.

스페이스X의 드래곤은 더 싸서 600억이 좀 넘어요. 1,000억이냐 600억이냐, 선택의 기로에 있는 건데 이 전에 러시아의 소유즈 우주선을 이용했다고 그랬잖아요. 이때는 900억이 좀 넘었어요. 그러니까 이제 스페이스X는 소유즈보다 좀 싼 거고 보잉은 소유즈보다 좀 비싼 거라고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네요. 스페이스X의 드래곤이 가장 저렴하다고는 하지만 1인당 탑승 비용이 600억 원 이라고 하니까 어마어마한 비용이지요. 가시기는 힘들겠어요.

[기자]
앞으로는 점점 비용이 낮아지겠죠.

[앵커]
그러면 상용화가 되어야 할 텐데 언제쯤 상용화를 예상하시나요.

[기자]
원래 두 회사의 상용화 목표는 내년이거든요. 올해의 모든 테스트를 마무리한다, 이런 계획이었는데 3월에 드래곤은 한번 갔다 왔잖아요. 그러고 나서 탈출시스템이라는 것을 통과해야 되는데 아직 통과를 못 했어요. 그다음에 스트라이너는 이제 막 더미 테스트를 하니까 이게 일단 성공을 해야 되고 그 이후에 탈출시스템을 성공을 해야 되는데 두 기업 모두 2020년이 목표이지만 언제부터 우리가 상용 서비스를 할 수 있을지는 확신을 못 하는 거예요.

NASA와 보잉 같은 경우에는 오늘 발사인 이것을 지켜보고 나서 향후 일정을 개선하겠죠. 이렇게 되면 언제쯤 가능할지. 그래서 사실은 러시아와의 계약이 만료가 다 왔기 때문에 NASA가 내년에 한 차례 더 러시아 것을 쏘겠다 해서 다시 한번 계약을 체결했죠.

[앵커]
그렇군요. 자 우리는 2020년에 상용할 목표를 하고는 있다. 하지만 조금 불확실하다고 말씀을 해주셨는데 그래도 며칠 뒤면 2020년이다 보니까 그 거주 시대가 좀 다가오는 게 피부에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자, 보잉의 스타라이너 소식은 여기까지 정리하고요.

이성규[sklee95@ytn.co.kr]
  1.  01:15황금나침반 <235회> (4)
  2.  02:00세상탐험 <4회> (3)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