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역사상 가장 깊은 바닷속 탐험…수심 11km에선 어떤 일이?

■ 이혜리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화제의 뉴스를 골라 과학 기자의 시선으로 분석하는 '과학 본색' 시간입니다.

스튜디오에 이혜리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떤 흥미로운 이야기를 준비하셨나요?

[기자]
네, 얼마 전이었죠, 전직 미국 해군 장교이자 심해 탐험가로 알려진 '빅터 베스코보'가 인류 역사상 가장 깊은 바닷속을 탐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과연 아무도 가보지 못한 그곳은 어떤 모습일지, 오늘 이 시간 함께 탐험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네, 깊은 바닷속은 상상력을 자극하고, 여전히 미지의 영역이잖아요. 어떤 생물이 살지, 또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한데, 우선 말씀하신 탐험가, '빅터 베스코보'가 어느 정도 깊이 들어간 건가요?

[기자]
네, 수심 만 928m입니다. 그러니까 약 11km 정도 되는 거죠. 정말 상상이 안 되는 곳인데요.

베스코보는 '리미팅 팩터'라는 잠수정을 타고 바닷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로 알려진 마리아나 해구의 해저를 탐험했는데요.

그가 이번에 세운 기록, 수심 만928m는 미국 해군이 1960년에 세운 최고 기록보다 16m 더 내려간 겁니다.

탐험에 참여한 팀원들도 가장 깊은 바닷속 바닥에 도착하자 다 같이 기뻐하고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베스코보는 이곳에 4시간 정도 머물면서 그동안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4종류의 생물 종을 보고했습니다.

뱀장어류로 보이는 물고기들과 새우를 닮은 갑각류도 찾아냈습니다.

[앵커]
정말 저렇게 깊은 바닷속에도 생명체는 어떤 모습일지, 신비로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런데 해저에서 보지 않았으면 하는 걸 봤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바로 플라스틱 쓰레기였는데요. 화면 자세히 보시면서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와 비닐봉지 등이 버려져 있는 모습을 잠시 후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지금 삼각형으로 화면에 잡히고 있는 저것이 플라스틱 쓰레기였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들도 베스코보가 지구의 가장 깊은 곳에서 플라스틱 봉투와 사탕 포장지를 관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렇게 깊은 바다에도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면 전 세계 바다가 얼마나 오염된 건지 어느 정도는 짐작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베스코보가 이끄는 연구팀은 해양 생물들에게 플라스틱 쓰레기가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앞으로 심층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잠시 들어보시죠.

[빅터 베스코보 / 심해 탐험가 : 바닷속 가장 깊은 곳마저 인간에 의해 오염됐다는 것이 무척 놀라웠고 또 실망스러웠습니다. 처음에 제가 심해저에 갔을 땐 무척 깨끗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점점 바닥에 다다를수록 인간에 의해 버려진 것들이 한두 개씩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정확하게 플라스틱인지는 모르겠지만 날카로운 모서리를 지녔고 그중 하나에는 글씨도 쓰여 있었습니다.]

[앵커]
깊은 바다고, 연안이 아닐 텐데도 이렇게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됐다고 하니까, 문제가 정말 심각한 것 같습니다.

최근 이런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연구가 많이 있는데, 조금 더 시급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그럼 바닷속에 얼마나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있는 건가요?

[기자]
UN은 현재 전 세계 해양에 지금까지 약 1억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버려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고래의 배 속에서 22kg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된 적도 있었고, 플라스틱 빨대가 꽂힌 채로 발견된 바다거북이 등이 보고되면서 우리에게 많은 경종을 울리고 있거든요.

이 문제에 대해선 이제 전 세계가 함께 힘을 모아서 하루빨리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렇게 심해에서도 쓰레기가 발견됐다는 건 바다 전체가 오염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텐데 더는 지체할 시간이 없을 것 같습니다.

이어서 앞서 살펴봤던 해저 생물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더 나눠볼게요, 잠깐 화면으로 봤지만, 뱀장어처럼 생긴 특이하고 신비로운 생명체가 많은 것 같은데요?

[기자]
맞습니다. 심해에 살고 있는 생물들은 우리가 흔히 아는 바다 생물들과는 외형 자체가 좀 다릅니다.

화면을 함께 보시면서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지금 화면에서 보시는 저 물고기들은 수심 5천 미터 바다에서 발견된 것들입니다.

[앵커]
바다에서 보면 조금 무서울 것 같긴 한데요.

[기자]
네, 좀 특이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데요. 당시에는 굉장히 독특한 모습의 오징어도 당시 발견됐는데요. 저 보랏빛의 생물이 바로 오징어입니다. 눈이 무척 크죠?

[앵커]
와, 무슨 캐릭터 같아요!

[기자]
네, 심해에는 햇볕이 잘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어두운 심해에서 살기 위해서 이렇게 큰 눈을 가지고 있는 해양 생물들을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앵커]
저 오징어는 제 스타일인 것 같은데요, 귀엽게 생겼는데, 이렇게 깊은 바다에 들어가면 정말 저렇게 신기한 생물들을 만날 수 있을까요?

[기자]
그렇습니다. 전문가의 말에 따르면 해양 표면적을 기준으로 1km²당 새로운 심해 생물 한 종을 발견한다고 하더라고요.

지구 전체 해양 표면적이 약 3억7천 만km²임을 고려하면 전체 바다에는 3억 종이 넘는 심해 생물이 사는 겁니다.

이 가운데 확인된 생물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기 때문에, 학자들은 현재까지 발견된 생물들을 토대로 생물의 진화 과정 등의 생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앵커]
화면 보니까 정말 신비롭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저렇게 새로운 생명체를 찾는다는 측면에서 심해가 마치 작은 우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이렇게 깊은 바다를 탐험하는 목적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기자]
우선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해양 생물자원을 찾는다는 건 새로운 신약이라든지 아니면 의학, 인간에게 필요한 물질을 개발하기 위한 재료가 될 수 있는 거죠.

그리고 환경 변화에 대해 생물이 어떻게 적응하며 살아가는지, 이런 부분에 대한 연구도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이번 심해 탐험 기록도 그렇고 전 세계가 경쟁적으로 심해저 탐사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바닷속 신비의 세계도 점점 우리에게 그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금 나오고 있는 영상이 수심 5천m라고요?

앞서 살펴본 영상에서는 기록이 11km라고 해주셨잖아요, 저는 그 정도 심해는 아니더라도 스쿠버 다이빙을 통해 바다 생물들을 만나고 싶네요.

[앵커]
자격증 있나요?

[앵커]
자격증 있어야 들어가나요?

[앵커]
스노클링을 하면 될 것 같은데, 스노클링 재밌거든요. 올여름에 저도 해야 할 것 같아요.

[기자]
저도 심해에 대한 호기심이 무척 많아서 스쿠버 다이빙이 저의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거든요. 사실 자격증이 있어야 하긴 하지만, 굉장히 독특한 분이 심해에 들어간 기록을 세워서 많이 알려져 있죠, 혹시 누군지 아시나요?

[앵커]
어떤 분이죠?

[기자]
영화 '타이타닉'의 연출자로 잘 알려진 제임스 캐머런 감독인데요.

1960년에 미국 해군이 최초로 만 911m 해저 탐사에 성공했다고 말씀드렸죠,

그로부터 52년이 지난 2012년에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1만 908m, 이번 기록과 상당히 비슷한 깊이까지 들어갔죠. 그런 기록을 세운 바 있습니다.

당시 인터뷰 함께 보시겠습니다.

[제임스 캐머런 / 영화감독 : 잠시 멈추고 이런 생각을 하는 순간이 있었어요. '지금 나는 바다 밑 세계에서 가장 깊은 곳에 있어. 이건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문자 그대로 우주에서의 하루처럼 느껴졌어요. 다른 세계로 갔다가 돌아온 것 같아요.]

[앵커]
타이타닉 제작 과정에서 더 깊은 바다에 들어간 것도 너무 유명한 장면이고, 정말 제임스 캐머런 감독은 깊은 바다를 참 좋아하는 것 같아요.

[기자]
그런 데에서 예술적인 영감도 얻는 것 같고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당시 심해에서 3시간 가량 머무르며 카메라와 로봇팔로 심해를 탐사했고, 표본도 수집했습니다.

저 당시도 해저 11km까지 내려간 거니까요. 에베레스트 산을 거꾸로 한 것보다 더 내려가는 거거든요.

그러니까 지구 대기의 성층권에 해당하는 깊이까지 들어간 건데요. 제임스 캐머런 감독 역시 당시 마리아나 해구를 탐험했습니다.

마리아나 해구에 대해 잠시 말씀드리자면, 마리아나 해구는 괌에 인접해 있는 곳인데 태평양판이 필리핀판 밑으로 들어가면서 평균 수심이 7,000~8,000m에 해당하는 전 세계에서 아주 깊은 바다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 세계 평균 수심이 4천 미터 정도 된다고 하니까 거의 두 배에 달하는 거죠.

[앵커]
앞서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심해를 우주에 비유했는데, 우리가 우주 탐험을 할 때 발사체를 타고 가잖아요. 심해를 탐험할 때는 잠수정을 타고 가지 않나요, 독특한 잠수정을 타고 내려갔다고요?

[기자]
맞습니다.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딥 씨 챌린저'라는 이름의 소형 잠수함을 타고 들어갔는데요,

로봇팔과 카메라가 장착돼 있어서 바다를 탐사하게 됩니다. 이번에 최고 기록을 세운 베스코보도 잠수정의 덕을 크게 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이번 잠수정의 이름은 '리미팅 팩터'라는 건데, 세계 최초의 티타늄 소재로 제작됐고요. 제작비만 4,800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570억 원에 해당하는 돈이 투입됐습니다.

그러니까 얼마나 최신식이겠어요? 해저 만 4,000m의 수압에도 견딜 수 있고요. 마찬가지로 로봇팔과 카메라가 장착돼 있습니다.

16시간 정도 잠수할 수 있는데요. 수압이나 잠수 깊이 등 아주 최첨단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앵커]
정말 제작비가 570억 원이라고 하니까, 캐머런 감독이 제작하셨나 봐요?

[기자]
아니죠, 이번에 제작한 건 베스코보가 자체 제작을 한 겁니다.

[앵커]
베스코보가 자체 제작이요?

돈이 많은 분인가 봐요?

[기자]
여담이지만, 이 분이 억만장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억만장자가 큰돈을 과감히 투자한 걸 보니 그만큼 바닷속이 그만한 가치가 있는 곳인가 생각 드는데, 이런 바닷속을 잘 보호하는 것도 우리의 역할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 기자, 오늘 이야기도 잘 들었습니다.

이혜리 [leehr2016@ytn.co.kr]
  1.  07:4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9:00다큐S프라임 <115회> (2)
  3.  10:00다큐컬렉션 우주 지구 밖 생...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