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3년 만에 열리는 '밀양 아리랑 대축제'...유네스코 등재 10년 기념


[앵커]
우리 나라 35개의 '대축제' 가운데 하나인 '밀양 아리랑 대축제'가 경남 밀양에서 열렸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리기도 하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제로 등재된 지 10년 만이라 더욱 뜻깊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선한 가을바람이 부는 강변에 마련된 무대.

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으며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립니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 동안 열리지 못한 '밀양 아리랑 대축제'의 서막이 올랐습니다.

[김현정·박지원 / 축제 관람객 : (3년 만에 열린다는 소식에 나왔는데) 오랜만에 사람 사는 것 같고 일상으로 돌아온 것 같아서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아이랑 즐길 거리도 많고 즐거운 시간이 될 거 같습니다.]

'밀양 아리랑 대축제'는 천 개가 넘는 전국의 축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35개만 지정한 대축제 가운데 하나입니다.

축제의 대미는 '밀양강 오딧세이'.

밀양 아리랑과 밀양을 대표하는 과거와 현재의 인물과 사건을 뮤지컬 형태의 독창적인 기법으로 연출한 공연입니다.

전문 배우와 시민 천여 명이 참여합니다.

단순한 공연을 넘어 밀양 공동체의 힘과 연대, 협력의 정신을 지역 주민들이 공유하는 장이 되는 겁니다.

[윤보근·윤재이·김나원 / 축제 관람객 : 밀양 오딧세이가 밀양의 정신과 밀양의 역사 밀양의 얼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공연이라서 뜻깊고 감명 깊습니다.]

대표 공연 외에도 창작뮤지컬 공연 등 8개의 주제형 프로그램이 펼쳐지고,

밀양의 전통 보전을 주제로 백일장대회, 미술대회, 궁도대회 등 8개 경연 행사도 이어집니다.

특히 올해는 밀양 아리랑이 강원도 정선 아리랑, 전남 진도 아리랑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로 등록된 지 10년입니다.

이를 기념해 밀양과 정선 그리고 진도 등 3대 아리랑이 모두 모이는 축제도 다음 달 14일부터 사흘 동안 열립니다.

[박일호 / 밀양시장 : (10월 14일부터) 아리랑을 주제로 한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가 우리 밀양에서 개최됩니다.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입니다.]

'세계 속의 밀양아리랑'을 주제로 한 '밀양 아리랑 대축제'는 오는 25일까지 이어집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1.  02:15과학다반사 <95회> (3)
  2.  02:30사이언스 스페셜 교통혁명 미...
  3.  03:00국내특선다큐 K-판소리, 시대...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