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국산 블루베리 첫선..."수입산보다 크고 맛 좋아요"


[앵커]
세계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로 꼽히는 블루베리의 소비가 늘고 있지만, 그동안 국산 품종이 없어 수입 품종을 재배해왔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12년에 걸친 연구 끝에 국산 품종 개발에 성공했는데 맛도 좋고 생산성도 더 좋다고 합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게 잘 익은 블루베리 수확이 한창입니다.

이곳에서 재배하는 블루베리는 미국산 듀크 품종.

국산 품종이 없어 외국 품종을 들여온 건데, 국내 기후나 토양에 적응하느라 실패가 적지 않았습니다.

[이상문 / 블루베리 재배농민 : (외국 품종은) 토양에 잘 적응하기 어려워서 많이 잘 죽어요, 그래서 문제가 좀 생기는 거죠. 외국산을 대체할 수 있는 좋은 품종들이 개발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환영하죠.]

국내에서 블루베리 재배를 시작한 건 2000년대 초반.

이후 재배농가가 급속히 늘어 지난해 재배면적이 3천4백ha에 달했습니다.

블루베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국내 연구진이 품종연구를 시작했고 연구 시작 12년 만에 최근 국산 품종개발에 성공했습니다.

국산 블루베리는 모두 다섯 가지로 수입 품종보다 열매가 크고 당도가 높습니다.

열매가 단단해 저장이나 유통하기 좋고 생산성도 높은 게 장점입니다.

[김현정 / 전북농업기술원 연구사 : 고당도인 것, 고경도인 것, 크기가 큰 것 이렇게 여러 가지 특징을 갖고 있어서 선호하는 품종을 농가가 선택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홍성식 / 농촌진흥청 연구소장 : 맛있는 국산 품종 육성과 더불어 맞춤형 재배기술을 개발하여 늘어나는 블루베리 수요에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블루베리처럼 소비가 늘고 있는 과수작물의 국산 품종 개발에 주력해 자급률을 높일 방침입니다.

YTN 김학무입니다.







YTN 김학무 (mookim@ytn.co.kr)
  1.  20:30성공 경영 키워드 ESG 코리아...
  2.  21: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3.  2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환상의...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