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식물체 에너지 분배 통로 늘렸더니 토마토 생산성 향상


국내 연구진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통로인 체관 수를 늘려 토마토 생산성을 향상했다고 밝혔습니다.

포스텍 황일두 교수팀은 체관 발달을 억제하는 단백질 유전자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없앤 토마토로 실험한 결과, 저해 정도에 따라 체관 수가 늘어나고, 이에 비례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능력도 향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향상된 에너지 분배 능력에 따라 토마토 과육 수와 중량, 당도 등이 유의미하게 늘었다면서 체관 수 제어를 통한 에너지 분배 최적화 기술은 토마토뿐 아니라 벼나 콩, 감자 등에도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 (hwe@ytn.co.kr)
  1.  01: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2:15과학다반사 <96회> (3)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IT 바다를 ...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