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첫 전범 재판서 민간인 살해 러 병사에 종신형 선고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첫 전쟁 범죄 재판에서 비무장 민간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러시아 병사에게 종신형이 선고됐습니다.

현지 시각 23일 우크라이나 법원은 지난 2월 28일 우크라이나 북동부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62세 남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러시아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 하사에게 종신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시시마린 하사가 명령을 수행하면서 자동 무기로 피해자의 머리에 여러 발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8일 열린 첫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한 시시마린 하사는 이튿날 두 번째 공판에서는 피해자 부인에게 잘못을 용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자행한 전쟁범죄가 만 건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김응건 (englekim@ytn.co.kr)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도전 초소형 주택 초소형 원...
  3.  18: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노르웨...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