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100㎚ 이하 미세먼지, 이틀 만에 다른 장기로 퍼져"


100nm 이하의 '나노 미세먼지'는 허파 깊숙이 침투하고, 이틀 뒤엔 다른 장기로까지 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형광을 띠는 미세먼지를 제작해 실험 쥐의 기관지에 주입한 뒤 최대 한 달간의 입자 분포 패턴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나노 미세먼지가 폐 세포 깊숙이 침투해 혈관을 따라 간과 신장 등으로 이동했다며, 이때 걸리는 시간은 짧으면 이틀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폐 속 면역세포 안에는 4주 후까지도 나노 미세먼지가 남아 있었고, 그 양은 초미세먼지보다도 8배 많았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 (csr73@ytn.co.kr)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도전 초소형 주택 초소형 원...
  3.  18: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노르웨...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