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美, 지난해 GDP 5.7% ↑...37년 만에 최대폭 성장


[앵커]
지난해 미국 경제가 37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20년만에 중국의 성장률을 앞질렀다며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 GDP 증가율이 6.9%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경제는 여섯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문가 전망치를 큰 폭으로 상회했습니다.

지난해 연간 GDP 증가율은 5.7%로 2년 만에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1984년 7.2% 이후 37년 만에 최대폭의 상승률입니다.

직전 2020년에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3.4% 성장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연말부터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하게 확산했지만 미 경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소비 회복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천문학적인 재정 부양과 '제로 금리'를 비롯한 연방준비제도의 초완화적 통화정책이 미 경제의 부활을 견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진단했습니다.

신속하고 광범위한 백신의 보급도 미국인들의 경제활동 정상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20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보다 빠르게 성장했다며 21세기 미국 경제를 새로 건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높게 평가했습니다.

미국 경제는 올해도 견조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는 3월 금리인상을 준비 중인 연준의 긴축 전환에 더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1.  21:00애니멀 시그널 재롱둥이 밀크...
  2.  22:00야생의 강자 야생 전사들의 ...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