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정부 "코로나19 치명률 낮아져야 풍토병으로 전환 가능"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가 곧 종식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현재로서는 코로나19가 풍토병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예측을 하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일부 국가에서 제기된 코로나19의 풍토병 전환 전망과 관련해 지금은 국내 상황을 단언하기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풍토병 전환 가능성 판단에는 치명률이 상당히 낮아지면서 계절독감과 같이 일상적 대응으로 감내할 수준이 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며 해외에서 오미크론 환자의 위중증률과 치명률이 떨어진다는 자료가 나오고 있고 국내에서도 평가가 진행 중인데, 이를 바탕으로 가능성을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국내 방역 조건 아래에서는 해외와 같은 방식의 풍토병 전환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엄 교수는 영국이나 미국 등 하루에 몇십만 명씩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을 몇 번의 유행에 걸쳐 경험한 나라와는 우리나라의 조건이 완전히 다르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여전히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의미라며 국내 미접종자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유행을 잘 넘긴다면 역설적으로 면역을 얻지 못한 이들이 많이 남아 다음 유행은 더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영국처럼 여러 차례의 유행 동안 광범위하게 환자가 발생한 지역에서는 백신 미접종자라도 감염을 통해 면역을 확보한 이들이 많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유행의 진폭이 줄어들 수 있지만, 유행을 억제해온 국내에선 방역 상황이 오히려 악화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1.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2.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3.  04:00영상실록 오늘N <29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