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설 선물 20만 원까지 OK...'김영란 세트' 봇물


[앵커]
본격적인 설 선물 판매에 들어간 유통업계는 20만 원까지 올라간 김영란법 가격 상한에 맞춘 상품들을 앞다퉈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한우나 굴비, 홍삼 선물세트 같은 값나가는 농·축·수산물이 대목을 맞았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설 대목을 맞이한 대형 마트의 선물 판매대.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에 저촉되지 않는 품목과 가격이라는 안내 스티커가 붙어 있습니다.

우리 농·축·수산물 판매 촉진 차원에서 명절 당일 이전 24일부터 이후 5일까지 공직자들이 받을 수 있는 선물 금액이 20만 원까지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강애중 / 서울 개포동 : 선물할 때도 있지만 받을 때도 있잖아요. 너무 싼 것만 받는 거 보다…]

[최영복 / 경기도 광주시 도평리 : 김영란법을 정해놨으니까 그 밑으론 해야 하잖아요. 부담이 많이 되죠. 소비자한테는요.]

설이나 추석 같은 명절 전후로 김영란법 선물 상한액이 풀린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다만, 올해부터는 임시 조치가 아닌 법 개정이 이뤄진 뒤라는 점에서 의미가 다릅니다.

물론 김영란법에 구애받지 않는 사람들도 많지만, 사실상 선물 가격의 '천장' 역할을 해 온 법안이었던 만큼 업계는 환영하고 있습니다.

[김삼주 / 전국한우협회장 : 국내산 농축산물이 선물세트를 만들기 어려웠습니다. 20만 원 상향되고 나서 그래도 선물 다운 선물을 만들 수 있어서….]

한우를 비롯해 굴비나 견과류처럼 값나가는 1차 산품들의 숨통이 트였습니다.

홍삼 같은 가공품도 우리 농·축·수산물이 50% 이상 들어갔다면 20만 원까지 선물할 수 있습니다.

유통업계는 앞다퉈 바뀐 김영란법에 맞춘 선물세트 판촉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김용흠 / 하나로마트 홍보팀장 : 5만 원에서 20만 원 사이의 선물세트가 700품목 정도 됩니다. 작년 대비 20% 확대 편성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대형 마트 3사의 설 선물 사전 예약 판매 실적을 보면 10만 원에서 20만 원 사이 매출 신장률이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이참에 현재 3만 원인 공직자들의 외식 접대비를 5만 원까지 풀어 주자는 법안도 발의됐습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내수경제를 활성화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 패스로 고통받고 있는 (외식) 산업을 되살리기 위한 대책이 절실합니다.]

현실을 반영한다는 명분은 좋지만, 김영란법을 통해 애써 확립한 공직사회 기강이 느슨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1.  2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1:00추적 몬스터 전기 살인마 (본)
  3.  22:00어메이징 우주 대탐사 <6회>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