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오미크론 대응 전환하면 저위험군 진단·치료 느슨해질 것"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하면 젊거나 위험 요소가 적은 집단의 진단과 치료는 지금보다 느슨해질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의 핵심은 고위험 환자를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이에 따라, "경증과 무증상 환자는 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없어 발견율이 떨어지고, 유행 전파를 차단하는 힘도 다소 약화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현재 PCR 검사와 의료 체계 여력이 충분한 측면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고민하면서 전국적으로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하는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1.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2.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3.  04:00영상실록 오늘N <29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