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국 도입 코앞...준비는 아직 '미흡'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퍼지며 유행 규모도 본격적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폭증에 대비해 방역과 의료 체계를 완전히 바꿀 계획인데,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아직 준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코앞에 닥치며 신규 환자도 8천 명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의 특성과 대응 방법을 설명하는 자리를 이번 주 잇따라 마련할 계획입니다.

또, 앞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방역과 의료자원을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우선 오는 26일부터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과 안성 등 오미크론이 이미 우세화된 지역 4곳에서 새로운 검사와 치료 체계를 시범 가동합니다.

고위험군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하고, 호흡기전담클리닉이 신속항원검사와 코로나19 경증 환자 진료를 맡는 게 핵심입니다.

그러나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언제, 어떻게 전국으로 확대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최근 유행 확산 속도를 고려하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주 후반 시작되는 설 연휴는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바이러스가 확산하며 환자가 폭증하는 고비가 될 수 있습니다.

다음 달엔 확진자가 하루에 수만 명씩 쏟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유병욱 / 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설 연휴가 끝나서 검사 건수가 늘고 양성 판정, 중증 환자가 늘어나면 아마 그 끝나는 주가 정말로 이런 변환되는 시점에서 위기 또는 혼란이 될 수 있거든요.]

특히 오미크론 대응의 1차 방어선 역할을 해야 할 동네 병·의원의 진료 참여와 관련해선 명확한 지침이 나와 있지 않습니다.

[신상엽 / 감염내과 전문의 : 대규모 유행이 남아 있고 의료기관들의 부하가 확인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소한 정도의 보호 조치와 동선 분리 이런 부분들은 좀 세팅이 돼야 하는데 이런 부분들이 아직 좀 부족하기 때문에….]

이와 함께, 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지는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가짜 음성'이 급증할 수 있는 점도 보완해야 할 부분입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1.  21:00애니멀 시그널 재롱둥이 밀크...
  2.  22:00야생의 강자 야생 전사들의 ...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