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 50% 넘어...의료체계 전환"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주간 검출률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습니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의 우세종이 된 것을 의미하는데, 정부는 일반 의료기관 중심의 의료체계 전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경기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국내 검출률이 약 50%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에 따르면 1월 셋째 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50.3%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전 장관은 "위중증 환자 수는 410명대까지 낮아졌고,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20%를 밑도는 등 전반적 의료 대응체계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 장관은 또 "앞으로 확진자 증가세가 더욱 커질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오미크론 우세지역에 대한 효과적 대응에 힘쓰는 한편, 일반 의료기관 중심의 의료체계 전환도 빠르게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우선 확진자 규모 통제보다는 중증·사망 최소화를 목표로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고위험군 환자를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또 위험도가 낮은 일반 국민에 대해서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키트를 활용한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전 장관은 "특히 오미크론이 우세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는 모레부터 선별진료소와 호흡기 전담클리닉을 통한 신속항원검사를 우선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모레부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여 운영하고, 건강모니터링 횟수를 축소하는 방안도 추가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일 확진자 규모가 더욱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도 대비해 지자체 관리의료기관을 1월 말까지 400개 수준까지 확대해 최대 6만 명의 재택치료자를 감당할 수 있도록 하고, 외래진료센터는 2월 중순까지 현재의 두 배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장관은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 검사는 물론 치료와 처방, 재택치료 관리까지 한 번에 이뤄질 수 있도록 검사·치료체계를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번 주말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를 맞아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7곳과 KTX 역사와 버스터미널 2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선제 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1.  22:00관찰카메라 24시간 보정동 카...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등불의...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