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무산...중 ·러, 보류 요청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 제재를 확대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중국과 러시아의 저지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들의 유엔대사들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추가 제재를 촉구했습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 추가 대북 제재를 요청했습니다.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국방과학원 소속 인물 5명을 안보리 제재 대상자로 지정해야 한다는 겁니다.

지난주 미국 재무부가 이들에 대한 독자 제재를 한 데 이은 추가 조치 차원입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의 반대가 없다면 자동으로 확정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보류를 요청했고 이어 러시아도 동참했습니다.

이에 따라 추가 제재안은 6개월간 보류되는데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보여 사실상 무산 절차에 들어갔다는 분석입니다.

미국 등 서방 8개국은 이와 관련해 북한의 최근 도발을 규탄하면서 미사일 개발 관련자들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다시 촉구했습니다.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 미국 유엔대사 : 북한 체제가 무기 프로그램을 진전시키고 있는데 따른 안보리 회원국들의 필요한 제재 조치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대북 견제에 공백이 생기는 위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우리 시각 오늘 새벽 열린 안보리 비공개 회의에서도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차원의 공식 성명 등은 채택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이처럼 갈등이 격화하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 비핵화 해법을 놓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각자 갈 길을 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현지 시각 20일 화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추진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taewookk@ytn.co.kr)
  1.  21:00애니멀 시그널 재롱둥이 밀크...
  2.  22:00야생의 강자 야생 전사들의 ...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