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바이든 "오미크론 패닉 요인 아냐...경제 봉쇄 없을 것"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두고 연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이 패닉의 요인은 아니라며 경제 봉쇄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지율을 떨어뜨린 결정적인 현안인 물가 급등에 대해서는 추진 중인 법안이 해법이라며 고용을 늘리고 물가를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년이 도전으로 가득 찼지만 수많은 진전도 있었다고 자평했습니다.

특히 최우선 현안이었던 코로나19 극복과 관련해 백신의 광범위한 접종이 성과였다며 전염병 대유행의 다른 지점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사상 최대에 이르고 있는 확진자 상황에 대해서는 백신이 효과가 있는 만큼 접종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오미크론은 새로운 적이라는 식으로 도전장을 내밀고 있습니다. 우려의 요인이지만 패닉의 요인은 아닙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배우고 적응하며 대유행을 넘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 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 봉쇄로 돌아가거나 학교 대면 수업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시 확인했습니다.

다만 최근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서는 확대 노력이 부족했다고 인정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검사를 늘리고 있습니다. 더 일찍 검사를 확대했어야 한다고요? 맞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더 많이 하고 있습니다.]

지지율 하락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지적되는 물가 급등은 현재 의회에 계류 중인 '더 나은 재건법'이 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법안이 통과되면 경제 활성화와 고용이 촉진되고 공급망 실패도 해결될 수 있다는 겁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물가 급등에 대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미국 국민과 성장하는 경제에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더 큰 능력을 갖춘 보다 생산적인 경제입니다.]

그런 만큼 처리가 시급하다고 의회에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의 정책 방향을 그대로 밀고 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내 반대파와 공화당을 설득하거나 넘어설 수 있는 정치력을 발휘해 정책을 현실화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3.  01: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