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코로나 장기화로 스스로 목숨 끊는 학생 급증...정부, 심리회복 지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심리불안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학생들이 급증한 가운데 정부가 학생들의 심리와 정서 회복을 지원을 강화합니다.

또 백신 접종 뒤 중증 이상 반응이 있는 청소년은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해도 의료비를 실비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교육부는 오늘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학생 건강회복 지원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학생 10만 명당 자살자는 지난 2019년 2.5명에서 2020년 2.7명, 지난해에는 잠정치가 3.6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코로나 확진 학생 7만 9천여 명에게 정신과 전문의와 연계해 심리안정을 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자해시도 등 정신 건강 고위험군 학생에게는 치료비를 최대 6백만 원 한도에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정신건강 전문가가 학교를 방문해 지원하는 서비스와 자해시도 학생을 위한 24시간 비대면 상담서비스도 운영합니다.

백신 접종 뒤 중대한 이상 반응을 보이는 청소년에 대한 병원비도 지원합니다.

백신 이상 반응 청소년은 우선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제도에 따라 보상을 받지만, 인과성이 부족해 여기서 보상을 받지 못하더라도 개인별 최대 5백만 원까지는 의료비를 실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보상은 접종 이후 90일까지 발생한 중증 이상 반응을 대상으로 하며, 중위소득 50% 이하인 교육급여 대상자는 최대 천만 원까지 의료비를 지원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정신건강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심리회복이 반드시 필요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백신 부작용 걱정을 덜도록 국가가 책임지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1.  01:00지구멸망 최후의 날 대멸종 (2)
  2.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3.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