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파우치 "오미크론, 토착병 전환점 될지 답하기 어려워"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사태의 마지막 대유행이 될지 예측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밝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 시각 17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모든 이가 바라는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 접종이 될지는 답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하지만 이는 기존 변이의 면역 반응을 회피하는 또 다른 변이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그렇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통제는 바이러스가 계속 존재하지만, 그것이 사회에 차질을 일으키지 않는 수준으로 존재한다는 것"이라며 "그게 토착병이 뜻하는 바에 대한 나의 정의"라고 덧붙였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특히 "이 질병을 완전히 제거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바라건대 전염 수준이 낮아져서 그게 정상적인 사회적·경제적·기타 상호작용을 방해하지 않게 될 것이고 그게 새로운 정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1.  2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1:00추적 몬스터 극한의 맨손 낚...
  3.  22:00관찰카메라 24시간 보정동 카...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