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2.1만 명분 내일 국내 첫 도입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2만1천 명분이 내일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화이자의 먹는 치료 알약이 내일 오후 국내에 들어와 모레부터 사용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는 내일 2만1천 명분이 들어오고, 이달 말까지 1만 명분이 추가로 들어온 뒤 순차적으로 계약 물량이 도입될 예정입니다.

중대본은 처음 들어오는 먹는 치료제를 우선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 재택치료자,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에게 투약하고, 방역 상황과 공급량 등에 따라 투약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우선 투약 대상자는 구체적으로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의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에서 중등증 확진자로 65세 이상 또는 장기이식 등 면역저하자면서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입니다.

재택치료자는 비대면 진료 뒤 지자체 또는 약국을 통해 약을 전달받게 되고,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전담 의료진을 통해 투약이 이뤄지게 됩니다.

우선 국내에 들어오는 화이자의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뒤 5일 안에, 하루에 2번씩 5일 동안 복용하면 됩니다.








YTN 사이언스 김잔디 (jandi@ytn.co.kr)
  1.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2.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3.  04:00영상실록 오늘N <29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