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1월부터 심상찮은 산불..."재난방송 강화한다"


[앵커]
올해 들어 건조특보가 확대·강화되면서 산불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선거가 있는 짝수 해'에 대형 산불이 발생한 선례가 있어 산불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추위 속에 발생한 야간 산불.

주말과 휴일에도 산불은 끊이지 않습니다.

1월 들어 9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총 25건.

10년 평균치 8건의 3배가 넘습니다.

매일 산불이 일어났고 4일에는 무려 7건이 발생했습니다.

기후 변화로 1월 산불 위험성이 20년 전보다 30~50% 높아진 상황이지만, 올해 산불 발생 추이는 심상치 않습니다.

특히 '선거가 있는 짝수 해'라 산불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1996년 고성 산불을 시작으로 2000년의 동해안 산불과 2002년 청양·예산 산불이 이어졌고 잠시 주춤하다 2018년에 삼척산불로 다시 징크스가 이어졌습니다.

산불 당국은 우선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예보와 진화 기술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최병암 / 산림청장 : 3월에 대통령 선거, 5월에 새 정부 출범이라는 정치 일정이 있는데 그것이 공교롭게도 대형산불위험 기간과 겹칩니다. 산불을 조기에 감지하고 초동진화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해서 ICT 기반한 각종 정보체계를 풀 가동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대형산불 확산 상황과 대피 방법, 대피로 등을 방송을 통해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우장균 / YTN 사장 : 산림청에 재난 안전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습니다. 앞으로 YTN은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통해서 산불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으로 재난 상황을 신속하게 보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산불 전문가들은 1월에 산불 발생이 잦으면 2월 이후 봄까지, 산불이 대형화할 확률이 커진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YTN,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h0302@ytn.co.kr)
  1.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2.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3.  04:00영상실록 오늘N <29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