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갈수록 정교해지는 로봇...일상 속으로 한발 더


[앵커]
올해 CES에서 우리 기업들은 한층 더 진화한 형태의 로봇을 선보이며 해외 관련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기술이 발달하면서 로봇의 움직임은 더 정교해지고, 그만큼 활용도는 더 넓어졌습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박홍구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BTS의 음악에 맞춰 로봇 개 3마리가 춤을 춥니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호흡과 균형이 맞아 마치 아이돌그룹이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SF영화에 나오듯 캡슐처럼 생긴 개인 운반체가 조이스틱 조작만으로 360도 회전하며 전시관을 누빕니다.

평평한 직육면체에 바퀴 4개가 달린 모베드는 울퉁불퉁한 바닥은 물론 계단도 수평을 유지하며 오르내립니다.

[페레올 마렌다 / 美 AKKA 판매담당 부사장 : 현대 로보틱스랩과 모베드는 굉장히 놀라웠습니다. 새로운 로보틱스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CES에서 자동차는 내놓지 않고 로봇만으로 미래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펼쳐 보였습니다.

[현동진 / 현대차 로보틱스랩 실장 : 사람이 탈 때 다이나믹한 즐거움을 만들거나 아니면 사람 크기의 하중을 얹을 때 그것을 이겨내고 안전하게 이송하거나 아니면 지면에서 탐사를 하거나….]

두산로보틱스 전시장에서는 인간과 로봇이 호흡을 맞춘 협동로봇, 드러머와 CES에서 혁신상을 받은 카메라 로봇이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습니다.

농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은 최대 25kg까지 들어 올릴 수 있습니다.

두산로보틱스는 이 같은 협동로봇 업계에서 세계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강자입니다.

[노익준 / 두산로보틱스 마케팅팀 과장 : 사람들 돕는 협동로봇의 가장 중요한 점인 안정성에서 최고 등급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고요. 10개의 라인업을 보유해서 경쟁사들보다 많습니다.]

삼성전자는 가전회사답게 가정용 로봇을 가져와 첫선을 보였습니다.

인간과 상호작용하며 옆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원격 조종도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일을 대신해주는 집사 같은 존재입니다.

세계 로봇 시장은 지난 2020년에 250억 달러에서 2030년에는 2,600억 달러로 10배 이상 급증이 예상돼 각국의 경쟁이 치열합니다.

이번 CES를 통해 로봇 기술력의 진화가 또다시 확인되면서 일상생활에서 로봇이 사용될 날이 머지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YTN 박홍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박홍구 (hkpark@ytn.co.kr)
  1.  21:00추적 몬스터 전기 살인마 (본)
  2.  22:00어메이징 우주 대탐사 <6회> ...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