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각국 자가격리자 급증에 코로나 검사 방법 완화


[앵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자가격리자 또한 크게 늘어 의료와 교통 등 사회 기반 서비스에 차질을 빚자 세계 각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영국 등 일부 국가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PCR 유전자증폭 검사 대신 신속 항원 검사를 통해 자가격리자의 규모를 줄이려 하고, 프랑스는 보건 업계 종사자의 경우 무증상이면 코로나19에 걸려도 격리 없이 계속 일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연일 20만 명이 넘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영국의 경우 자가격리자가 백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로 인해 의료와 교통, 교육 등 사회 기반 서비스에서 차질을 빚자 영국 정부는 오는 11일부터 코로나19 검사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다음 주 화요일부터 항원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결과를 정부 사이트에 등록하고 자가격리를 시작합니다.]

지금은 PCR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일주일간 의무 격리를 하는데, 최근 검사가 폭증하면서 결과를 받기까지 시간이 걸려 그만큼 격리 기간이 늘어난 데 따른 것입니다.

때문에 신속 항원 검사를 통하면 40%에 이르는 무증상 확진자의 일터 복귀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도 PCR 검사는 60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만 실시하도록 지침을 바꿨습니다.

60세 미만의 건강한 사람은 확진자와 접촉했더라도 항원 검사만 받습니다.

[니트잔 호로위츠 /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 : 이제 우리는 코로나와 더불어 살면서 건강과 가능한 많은 일상 생활을 유지해 나갈 것입니다.]

프랑스는 의료진과 병원 직원, 요양사 등 보건 업계 종사자의 경우 코로나19에 걸려도 증상이 없으면 격리 없이 계속 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만 이는 예외적이고 일시적인 조치로 출근했을 때 동료들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코로나19에 걸리면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환자들과 최대한 접촉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YTN 이동헌 (dhlee@ytn.co.kr)
  1.  01:00지구멸망 최후의 날 대멸종 (2)
  2.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3.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