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유럽 주요국 확진 또 최다..."오미크론 전염력 폭발적·증상은 가벼워"


[앵커]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세계 각국을 강타하면서 유럽 주요국 하루 확진자가 7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증가세가 가파릅니다.

이런 가운데 WHO는 오미크론의 전염력이 폭발적이지만 증상은 이전 변이보다 가볍다는 증거가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각 3일, 독일 작센안할트 주의 마그데부르크.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병이나 폭죽을 던지다가 연행됩니다.

구 동독 지역과 바이에른주 등 독일 전역에서 4만여 명이 이처럼 거리로 나섰습니다.

오미크론 확진자가 1주일 새 3배나 늘면서 방역조치가 강화되자 시위가 격화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4일, 프랑스는 하루 확진자가 30만 명에 근접했습니다.

[올리비에 베랑 / 프랑스 보건부장관 : 오미크론 변이가 매우 빨리 확산하고 있습니다.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프랑스 보건당국이 전날 확진자 수가 30만 명에 이른다고 발표할 것 같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대인 만천여 명을 넘어선 스웨덴은 칼 구스타브 국왕 부부가 확진됐습니다.

3차접종까지 했지만 감염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등장 이후 세계 각국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이전의 변이에 비해선 증세가 가볍다는 겁니다.

[압디 마하무드/WHO 돌발상황 관리팀 : 심각한 폐렴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변이와 달리 오미크론 변이가 몸의 상부조직을 감염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점점 더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건 좋은 소식입니다만, 이를 입증할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WHO는 이 결과 일부 지역은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인데 사망자 수는 이전만큼 많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확진자와 사망자 수 사이의 이른바 '탈동조화' 현상입니다.

WHO는 하지만 오미크론이 풍토병처럼 약해지는 앤데믹이 될지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또 오미크론의 높은 전염성 때문에 많은 사람이 아직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국가는 위협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상순 (sslee@ytn.co.kr)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노르웨...
  3.  01: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