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韓 반도체·배터리 제조사들 美 로비 활동 강화"


한국 반도체 제조사들과 배터리 제조사들이 미국 워싱턴에서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현지시각 3일 보도했습니다.

LG그룹은 2023년 워싱턴DC에 로비 사무소 개소를 검토 중입니다.

LG의 배터리 부문 계열사인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파이낸셜타임스에 "워싱턴 정가에 연줄이 닿는 현지인을 채용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와 의회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로비 확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미국 내 영업 관리를 위한 국제 지부를 지난달 설립했습니다.

SK의 에너지 관련 계열사 SK E&S도 뉴욕 지사 개소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삼성, 현대, SK, LG 등 한국의 4대 기업이 로비 확대 노력을 주도하고 있다"며 "이들은 최근 반도체나 전기차 배터리 같은 전략 물자를 미국 내에서 생산하라는 압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특히 한국 반도체 제조사들의 경쟁사이자,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타이완의 TSMC가 최근 워싱턴에서 로비 활동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TSMC는 지난해 미국 상공회의소 출신 니컬라 몬텔라를 대관 업무 수장으로 고용했고, 인텔 로비스트 출신 인사도 채용했습니다.

이 같은 로비 확대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발표한 52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62조 원짜리 반도체 보조금 확보를 노린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1.  2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1:00추적 몬스터 전기 살인마 (본)
  3.  22:00어메이징 우주 대탐사 <6회>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