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랑스, '백신 패스' 법안 추진...영국 "현재 방역 정책 유지"


[앵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자 프랑스 정부가 백신 미 접종자들의 공공장소 접근을 한층 어렵게 만드는 조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영국은 오미크론 확산이 의료쳬계에 부담을 주고 있지만 추가적인 방역 조치는 취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프랑스 의회는 백신 미접종자가 식당과 술집, 기타 공공장소에 접근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부터 일부 공공장소에 대해 백신접종 증명, 음성 확인, 감염 후 회복증명 등을 입증하는 건강 패스가 있는 사람들만 허용해왔는데 이를 더 강화하는 것입니다.

[올리비에 베랑 / 프랑스 보건장관 : 첫째, 이 법은 보다 포괄적인 보호 조치를 위한 길을 닦고 건강 패스를 백신 패스로 대체시킵니다.]

건강 패스를 완전접종 또는 감염 후 회복을 증명하는 백신 패스로 대체해 백신 미접종자가 음성확인서 만으로 공공장소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게 됩니다.

법안이 채택될 경우 오는 15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인구의 77%가 백신을 접종했지만 아직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성인이 400만 명 이상이라 반발이 예상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의료체계에 상당한 압박이 가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방역규제는 강화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지만 현재 우리가 하고 있는 조치들이 옳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영국 정부는 실내 마스크 착용과 재택근무 권고 등의 '플랜B'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존슨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변이에 비해 덜 심각해 보이고, 백신도 있어서 지난해 이맘 때보다는 훨씬 상황이 낫다고 진단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1.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2.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3.  04:00영상실록 오늘N <29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