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英, 새해 중등학교 교실 마스크 착용 다시 의무화


[앵커]
유럽에서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방역 조치가 강화되면서 반발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영국에서 새해부터 중등학교 교실 내 마스크 착용이 다시 의무화된 가운데 네덜란드에선 수천 명이 집회 금지에도 봉쇄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수천 명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봉쇄 조치에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경찰이 일부 시위대와 충돌이 빚어지자 곤봉을 휘두르며 진압을 시도했습니다.

[마틴 낸닌가 / 시위 참가자 : 생존을 위해 시위에 나섰어요. 죽음이 두려워서 일상생활을 포기해선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네덜란드는 지난해 9월 25일 코로나19 제한 조치 대부분을 완화했다가, 오미크론 확산 억제를 위해 지난달 19일부터는 전국적인 봉쇄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새해 첫날 독일 뒤셀도르프에서도 시위대 6천500명이 모여 백신 접종 등 정부의 방역안 규탄 시위를 벌였습니다.

같은 날 독일의 코로나19 방역을 이끌어온 카를 라우터바흐 보건장관의 쾰른 소재 지역사무소가 습격을 받았습니다.

백신 접종과 방역 조치 반대론자 소행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주변국에서 벌어진 이러한 반발에도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에 대응해 새해 들어 중등학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프랑스도 지난달 31일 하루 확진자가 23만2천200명으로 사상 최다를 보이면서 새해 첫날 6살 이상 어린이에게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습니다.

프랑스는 이와 함께 백신 접종 완료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기존 열흘보다 사흘 단축된 일주일만 격리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 항체가 생성됐거나 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올 경우 닷새 만에 격리를 끝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프랑스 프로축구팀 파리 생제르맹 소속인 리오넬 메시가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메시는 연말을 맞아 고향인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으면 프랑스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1.  01:00지구멸망 최후의 날 대멸종 (2)
  2.  02:00드론히어로즈 : 국가대표 드...
  3.  03: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