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채찍으로 가축 몰듯" 난민 학대 논란에 바이든 진퇴양난

[앵커]
미국 기마 국경 순찰대가 가축을 몰듯 채찍을 휘두르며 아이티 난민을 국경지대에서 쫓아내는 장면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외국인 혐오 정책'이라는 비판과 바이든 행정부가 불법 이민자를 끌어들였다는 비판이 동시에 나오자 백악관은 곤혹스러운 표정입니다.

이여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뒤로!"

말에 올라탄 미 국경 순찰대가 아이티 난민에게 돌아가라고 소리 지릅니다.

말을 공격적으로 몰며 고삐를 채찍처럼 휘두르기도 합니다.

지난 18일 텍사스주 국경지대에서 불법 이민자를 단속하던 중 마치 가축을 몰듯 위협하는 영상이 퍼지자 백악관은 초당적인 비난을 받았습니다.

[맥신 워터스 / 미국 연방 하원의원 (민주당) : 우리가 목격한 건 노예제도 당시보다 더 나쁩니다. 카우보이들이 다시 고삐를 잡고 흑인들, 아이티인들에게 채찍질하며 이들을 물속으로 밀어뜨렸습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정책을 이어간 거라며 당장 이들의 추방을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백악관은 순찰대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시인하면서도 일부 개인의 일탈로 규정했습니다.

[젠 사키 / 미 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모두와 마찬가지로 그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어요. 우리는 그런 비인간적인 대우를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에 대한 조사가 빨리 마무리되기를 바랍니다.]

공화당 소속인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바이든의 '친이민 정책' 때문에 불법 이민자가 몰려들었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치러야 할 전쟁을 텍사스가 대신 처리하고 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레그 애벗 / 미국 텍사스 주지사 : 세계가 지금 목격하는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개방된 국경정책입니다. 이는 전 세계 이민자를 끌어모으고 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국경 지대에 치안용 차량 수백 대를 줄지어 세워 '강철 장벽'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리오그란데강 인근 난민 규모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평균 4백 명대에서 만4천 명까지 급증했습니다.

도저히 감당이 안 되자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공중보건에 관한 연방법 42호를 이유로 이들을 돌려보낼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는 전임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이민자를 즉각 추방하는 근거로 활용했던 것인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를 이용해 난민을 추방한 횟수가 올해 70만 건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YTN 이여진 (listen2u@ytn.co.kr)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3.  15: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야생동...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