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바이든 "美 연방공무원 백신 맞아야...아니면 매주 검사"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연방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군에도 의무화하는 계획을 세우도록 국방부에 지시했고 민간 분야도 강화된 조치를 따르기를 권고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이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4백만 명의 연방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습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매주 검사를 받아 제출해야 합니다.

또 연방 건물 내에서 마스크도 반드시 써야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실천해야 합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마스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하나의 방어 수단입니다. 하지만 실수하지 마세요, 백신은 코로나19로 심하게 앓는 것에 대해 가장 좋은 방어 수단입니다. 최고의 방어 수단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국방부에 군 관계자들의 예방 접종 목록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주와 지방 정부에는 연방 정부가 제공한 자금으로 접종을 받는 주민에게 100달러를 주라고 촉구했습니다.

연방 정부의 조치와 유사하게 방역 조치를 강화하는 주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캔자스주는 주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주 건물 내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아칸소 주지사는 학교 내의 마스크 쓰기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로라 켈리 / 미국 캔자스주지사 :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는 경우 주 직원들은 건물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또 주 건물이나 시설에 출입하는 누구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이 같은 강화된 조치는 미국에서 최근 들어 백신 접종 속도가 정체되는 가운데 감염 확산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자]
보건 전문가들은 노동자들이 매주 검사 등의 부담을 지는 것보다 백신을 맞는 것이 훨씬 나은 만큼 백신 접종률을 올리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사이언스 강태욱
  1.  11:3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2.  12:00애니멀 시그널 <30회> (3)
  3.  13:00극찬기업 <59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