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30만 명 넘은 日, 긴급사태 확대...韓·中 등 사업 목적 왕래도 중단

[앵커]
일본에서는 한 달도 채 안되는 동안 신규 감염자가 10만 명 더 늘어 누적 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스가 총리는 결국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전국 11곳으로 확대하고 한국 등을 대상으로 한 사업 목적 왕래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도쿄 등 수도권 4곳에 이어 오사카 등 7개 지자체가 긴급사태 발령 지역에 추가됐습니다.

신규 감염자 수와 병상 사용률 등 각종 지표가 급속히 악화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을 대상으로 사업 목적 왕래에 한해 입국을 허용해 온 조치도 당분간 중단됩니다.

최근 변이 바이러스 유입 사례가 속속 확인되면서 중단 여론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모든 위험을 예방적 차원에서 없애기 위해서 '비즈니스 트랙'과 '레지던스 트랙'에 대해서는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되는 동안 일시 중단하겠습니다.]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촉구해 온 지자체들은 일제히 환영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 오사카 지사 : 신속히 판단을 내려주셨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와 협력해 감염 확대를 어떻게든 억제해 나가고 싶습니다.]

일본 내 확진자 수는 한 달도 채 안되는 동안 10만 명이 또 늘어 누적 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해 11월부터 급속히 확산한 3차 유행에 일본 정부가 소극적으로 대응한 결괍니다.

NHK 여론조사 결과 80% 가까운 국민이 긴급사태 발령이 너무 늦었다고 답했습니다.

[도치기현 주민 : 긴급사태 선언이 늦지 않았나 생각해요. 도쿄 등 4개 지역 발령할 당시에 도치기현도 상당히 감염자가 늘어서요.]

일관성 없는 정부 대응에 납득 못하겠다는 여론도 적지 않습니다.

[후쿠오카 시민 : 왜 후쿠오카만 요청이 없었는데도 긴급사태 발령이 되는지 알 수가 없네요.]

스가 내각 출범 4개월 만에 지지하지 않는 국민이 더 많아졌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긴급사태 발령 2주차를 맞는 다음 주 눈에 띄는 감소세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정부 책임론은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1.  16:00문화유산 세계여행 <18회> (5)
  2.  17: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10회>...
  3.  18:00황금나침반 <252회> (3)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