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단독] "마스크 써주세요"에 버럭한 손님, 알고 보니...

[앵커]
충남 당진의 한 커피숍에서 업주가 당진시청 공무원과 함께 온 손님에게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말했다가 봉변을 당했다는 소식 YTN이 단독으로 전해드렸는데요.

카페 주인은 이 손님에게 강원도에서 왔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는데 알고 봤더니 당진시청 공무원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진시는 물의를 일으킨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상곤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카페 업주 앞에서 마스크를 내렸다가 올리기를 반복하며 코와 입을 보여줍니다.

심지어 마스크를 벗기려는 듯 손까지 뻗자 업주는 뒷걸음질 칩니다.

카페 주인이 이른바 '턱스크' 손님에게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한 뒤 벌어진 일입니다.

함께 있던 일행이 당진시청 공무원이었다는 사실에 기사 댓글에는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업주의 마스크 착용 요구를 무시한 남성도 당진시청 관리자급 공무원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업주에게 비염이 있는 사람도 마스크를 코까지 올려 쓰도록 한 공문을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강원도로 출장 다녀왔다고 말한 것을 카페 주인이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공무원 :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게 돼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코에 비염이 있고 무의식적으로 (마스크가) 자꾸 내려와서….]

이번 일이 일부 공무원의 마스크 착용 일탈 행위로 드러나자 당진시는 발칵 뒤집혔습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민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에 공무원들이 이런 모습을 보였다며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진시는 피해 업주에게 당시 상황이 담긴 CCTV를 요청하는 등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조사에 나섰습니다.

또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당진시 관계자 :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스럽습니다. 철저한 조사로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마스크 쓰기를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공무원들의 일탈로 방역에 솔선수범을 보이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무색해졌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당일치기 ...
  3.  18:00도전 초소형 주택 <12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