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日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원전 딜레마!

[앵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오는 2050년까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은 일본에서는 이 선언이 오히려 원전 의존도를 높이는 구실이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몇 년 동안 일본에는 이례적인 폭우와 태풍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상 이변이 중요한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줄이자는 파리 협약 이후 5년 만에 일본이 '온실가스 없는 사회'를 선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신재생 에너지를 최대한 도입하는 것과 함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원자력 정책을 추진해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확립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전체 전력 생산에서 현재 6% 수준인 원자력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20%로 늘릴 방침입니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화력에너지를 줄이는데 따른 공백을 원자력으로 메꾸겠다는 겁니다.

여기에 더해 경제산업성 장관을 지낸 세코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은 원전을 더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사용을 중단한 원전들을 재가동하는 것도 조심스러운데, 이번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하자 일본 정부는 진화에 나섰습니다.

[가토 가츠노부 / 일본 관방장관 : 세코 간사장의 발언을 알고 있습니다만 정부는 현 시점에 원전의 신설이나 증설 등을 상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본 정부가 에너지 정책을 근본부터 재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이다 테츠야 / 환경에너지정책연구소장 : 원자력과 석탄을 중심으로 생각하는 것이 뿌리부터 사라지지 않았다고 봅니다. 교통을 포함한 사회 인프라를 '탄소배출 제로' 사회로 전면적으로 바꿔나갈 정책을 만들 필요가 있습니다.]

온실가스 제로 선언과 함께 일본 정부는 오는 2050년까지 원자력 의존을 줄이기 위한 대안을 찾는 새로운 숙제도 안게 됐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1.  22:00드론히어로즈 미래형 산불 대...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다큐S프라임 <179회>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