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뇌 최대 10년 늙고 IQ 8 떨어져"

코로나19를 이겨낸 후 나타나는 '뇌 흐림'으로 뇌가 최대 10년까지 노화하거나 지능지수가 최대 8.5 정도 하락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뇌 흐림은 뇌에 안개가 낀 것처럼 집중력이나 사고력, 표현력 등이 떨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코로나19 완치자 8만4천여 명을 상대로 지능검사를 한 결과 비감염자들보다 낮은 인지 능력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9개의 과제를 준 뒤 수행 정도를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심했던 참가자일수록 후유증이 컸으며, 회복한 지 수개월 지난 참가자에게서도 뇌 흐림이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1.  22:00드론히어로즈 미래형 산불 대...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다큐S프라임 <179회>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