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폼페이오, 反中 전선에 동맹 동참 강조...韓 직접 거론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중국에 대한 대응으로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거론하며 동맹의 동참을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동맹으로 한국을 직접 거론하며 반중 전선 동참을 압박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각 31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질문에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발전과 관련해 그것은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해 "시 총서기는 그의 군사적 능력을 증강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진핑을 국가 주석을 뜻하는 프레지던트가 아니라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제너럴 세크러테리로 칭했고 중국 정부라는 말 대신 중국 공산당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 국방부는 이러한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하에서 미 국방부와 미군, 미국의 국가안보 기관들은 인도, 호주, 한국, 일본, 브라질, 유럽 등 전 세계 우리의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상태를 유지시킬 것이라는 점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나라와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으며, 다음 세기도 계속해서 미국에서 누리는 자유를 본보기로 한 서방 주도의 세기가 되도록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동맹들 가운데 한국, 호주,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전 G7의 확대개편을 언급하면서 거론한 나라들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날의 중국공산당은 10년 전과는 다르다"며 현 중국공산당이 서구의 신념과 민주주의, 가치를 파괴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맹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은 미국 국민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공산당 발 위협은 중국 공산당의 교리와 이념이라는 본질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이 미국이 서구의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전 세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해 나가야 할 무언가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한동안 이 문제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군사 부분에서도 중국 공산당을 견제하는데 동맹의 동참을 압박하고 나서면서 우리나라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여수의 히...
  3.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