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커피 찌꺼기'가 옷으로...패션으로 거듭난 재활용쓰레기

[앵커]
버려진 해양 폐플라스틱과 쓸모없어진 커피 찌꺼기 등이 옷과 신발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환경 오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를 살리기 위한 '재활용 패션'이 '지속 가능한 패션'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고 있습니다.

김희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운 겨울바람을 막아줄 재킷과 점퍼들,

바다에 떠다니던 플라스틱 쓰레기가 섬유 원단입니다.

이 방한화는 아무렇게나 버려지던 생수 페트병을 가공해 만들었습니다.

거칠한 질감의 코르크 마개는 운동화의 소재가 돼 독특한 패션으로 재탄생했고,

낡은 카시트도 견고한 신발로 탈바꿈했습니다.

[린다 텔레스 / 친환경 신발업체 매니저 : 우리는 재활용 쓰레기를 어떤 방식으로든 활용해야 합니다. 뭔가 정말 다른 것을 안 만들 이유가 없잖아요.]

버려지던 커피 찌꺼기에 면섬유를 합성해 만든 티셔츠 역시 눈길을 끕니다.

탈취와 항균 기능까지 갖췄습니다.

[탄자 메이어 / 친환경 패션 업체 설립자 : 천연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습니다. 탈취제 역할도 하고요. 피부를 보호하죠. 더욱 중요한 것은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독일 베를린 패션위크 부대 행사로 열린 박람회의 출품작들입니다.

썩기까지 몇백 년이 걸리는 폐플라스틱을 비롯한 생활 쓰레기들을 기발하게 재활용한 각국의 제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닐스 가르베 / 스페인 친환경 브랜드 홍보국장 : 청소년들이 주도하는 환경운동을 보세요. 미래 세대의 사고방식은 이전 세대와는 크게 다릅니다. 아주 큰 발전이 있습니다.]

다음 세대에게 하나뿐인 지구를 건강하게 물려주기 위한 이른바 '지속 가능한 패션'이 지구촌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1.  08:00과학으로 보는 신화 속 괴물 ...
  2.  09:00한국사 과학탐 한양 VS 경주 ...
  3.  10:00다큐S프라임 <151회> (2)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