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발기부전, 심방세동 위험↑…"심혈관 질환 예고 가능"

발기부전 남성은 이따금 심박수가 빨라지는 현상인 심방세동이 나타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노스웨스턴대 연구팀은 남성 1,760명을 조사한 결과 발기부전 남성의 경우 4년 안에 심방세동으로 진단될 확률이 9.6%로 일반 남성의 2.9%보다 3배 이상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흡연, 체중, 당뇨병, 혈압 등 심방세동의 위험요인을 고려하더라도 발기부전 남성의 심방세동 진단율은 일반 남성보다 66%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발기부전을 심방세동의 예고 지표로 활용한다면 심혈관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심리적인 원인에 의한 발기부전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소라 [csr73@ytn.co.kr]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19:45과학다반사 빛나는 빛의 과학...
  3.  20:004차 산업혁명 직업 탐험 신기...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